투병 중에도 빛났던 연기 열정…‘국민배우’ 故 김지영 7주기 [MK★이슈]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4-02-19 05:23:01 기사원문
  • -
  • +
  • 인쇄
투병 중에도 연기 열정은 누구보다 빛났다. ‘국민배우’로 활약했던 원로배우 故 김지영의 7주기가 돌아왔다.

故 김지영은 지난 2017년 2월 19일 폐암 투병 중 합병증인 급성폐렴 증세로 사망했다. 향년 79세.



당시 고인은 폐암 선고를 받은 뒤에도 2년간 투병한 사실을 알리지 않고 작품 활동에 참여했다.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차기작을 준비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남다른 연기 열정에 많은 이들의 마음을 울리기도 했다.

한편 故 김지영은 1960년 영화 ‘상속자’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다양한 장르를 소화했고, 깊은 인상을 남기며 국민배우로 자리했다.

그는 ‘풀하우스’ ‘장미빛 인생’ ‘대왕세종’ ‘반짝반짝 빛나는’ ‘마이더스’ ‘금 나와라 뚝딱’, 영화 ‘마파도2’ ‘국가대표’ ‘도가니’ ‘고령화 가족’ ‘스파이’ 등 100여 편의 작품에 출연해 탄탄하고 내공 깊은 연기를 보여줬다.

폐암 투병 당시인 2015년부터도 MBC 드라마 ‘여자를 울려’, tvN 드라마 ‘식샤를 합시다2’, JTBC 드라마 ‘판타스틱’ 등에 출연했으며, 대중들에게 ‘국민 배우’ ‘국민 엄마’라는 수식어로 친숙한 배우로 기억되고 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