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첨단 축산업 융복합밸리 조성 잰걸음

[ 에너지데일리 ] / 기사승인 : 2024-02-11 17:13:55 기사원문
  • -
  • +
  • 인쇄






[에너지데일리 김규훈 기자] 전라남도가 농촌경제를 이끌 축산업의 혁신 기반 마련과 농업의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인공지능(AI) 첨단 축산업 융복합 밸리’를 함평에 조성하기 위한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전남도는 올해 용역 사업비 8천600만 원을 투입, 10개월 동안 축산업 전·후방연관산업 집적화의 기본 방향, 구체화와 경제성(B/C) 등을 분석한 후 세부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용역은 (사)한국지식서비스연구원이 진행한다. 용역 추진에 앞서 지난 6일 전문가들과 함께 첨단 축산업 융복합 밸리 조성 협의회를 개최해 용역 방향과 스마트 축산단지, 말산업 육성 추진 등 세부 실현 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미래 축산업 100년을 이끌 ‘인공지능 첨단 축산업 융복합 밸리’는 총사업비 5천억 원 규모(추정액)로 함평에 조성된다. 4차 산업혁명의 가속화, 시장개방 확대, 기후변화 등 급속한 환경 변화에 대응할 축산기술을 개발하고 축산 관계 산업을 집적화하는 등 ‘미래 축산 혁신 기반’ 마련에 집중 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은 ▲전남형 환경친화 스마트 축산단지와 축산 식품 제조·가공단지, 유통시설 및 수출기업 지원센터, 소부장 산업단지 등을 갖춘 ‘인공지능 첨단 축산업 전주기 산업화 거점 단지’ 조성(손불·학교면 등) 2천500억 원 ▲바이오가스 생산시설과 고체연료화 시설 등 ‘자원 순환형 첨단 바이오·재생에너지 시설’ 조성(함평군 등) 500억 원 ▲농협중앙회 축산 분원과 대학교 축산학과 실습장 등 ‘정부·민간 축산 연구 집적화 단지’ 조성(해보면) 1천억 원 ▲반려동물 문화센터, 말산업, 체험·체류형 테마파크, 힐링·치유·관광(메디푸드 등)을 위한 ‘축산 힐링·치유 테마파크’ 조성(함평군 건의) 1천억 원 등이다.



함평에 첨단 축산업 융복합 밸리가 조성되면, 이전 추진 중인 국립축산과학원(축산자원개발부)과 연계한 축산 기반시설을 구축함으로써 전남이 선진 축산농업의 중심지로 도약하는 것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도환 전남도 축산정책과장은 “축산업 대전환을 위해 한 발 앞서 미래를 준비, 전남 축산업이 새롭게 변모하는 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