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화물연대 파업 종료 '존중'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12-09 15:42:11 기사원문
  • -
  • +
  • 인쇄
▲김희서 정의당 수석대변인/국제뉴스DB
▲김희서 정의당 수석대변인/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정의당은 화물연대 노동조합의 파업 종료 결정을 존중한다며 정부의 평화적 수습을 촉구했다.

김희서 수석대변인은 9일 오후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이번 파업은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이 부른 파업이고 이를 덮고자 노동자들에게 모든 책임을 뒤집어 쓰웠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로지 정치적 이득만을 쫓으며 국민을 대상으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다며 솔로몬의 판결에 나오는 아이를 반쪽으로 갈라서라도 내 것을 갖겠다는 '가짜 엄마' 같은 윤석열 정부의 모습에 소름이 돋는다"고 강조했다.

또 "나와 생각이 다른 국민은 없애버리고 말살시켜야 하겠다는 자세, 국민조차도 내 정치적 목표의 대상으로 삼아버리는 모습을 이제는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김희서 수석대변인은 "정부는 열악하고 위험한 환경에 노동자들을 방임한 채로, 사법 처벌과 손배소 운운으로 노동자를 협박하는 재벌의 대리인 같은 행태를 멈추고 정부답게 사태의 평화적 수습에 노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한 "이번 파업에 대해 정부의 대응이 잘못되었다는 여론이 50%가 넘는다"면서 "나와 다른 모든 국민들을 돌려세우는 '배베의 정부'는 우리 민주주의에서 발 디딜 곳이 없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