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예산안·해임건의안 별개 사안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12-05 12:32:05 기사원문
  • -
  • +
  • 인쇄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원명국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원명국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5일 "내년도 예산 처리와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 문책은 거듭 별개 사안이며 정부여당이 무책임 태도 나온다면 단독 수정안 제출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예산 처리와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 문책은 국민 상식과 법류에 따라 처리해야 할 국회의 책무인데 국민의힘은 예산안 처리와 해임건의안을 결부하고 있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혹독한 경제 한파와 민생고가 예견되는 상황에서 집권여당이 예산안을 정쟁의 도구로 사용해서 되겠느냐"면서 "민주당은 초부자감세 철회, 위법 시행령 예산, 따뜻한 민생예산 확충이라는 세 가지 요구를 여당이 수용하면 당장 예산안을 처리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부와 국민의힘은 무책임하게 준예산을 운운하며 시간끌기로 예산조정소위 심사를 거부하고 본회의를 무산시키고 원내1당 합당한 주장을 국정 발목잡기로 몰아가면서 정부의 잘못된 예산을 통과시키려 국민의힘 태도는 국회의 예산심의권을 스스로 부정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오늘도 2+2 협의체에서 많은 성과가 나오기를 바라지만 정부와 여당이 윤심만 바라보며 계속 무책임하게 나온다면 정기국회 내 처리를 위해 단독 수정안 체출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상민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를 위해 8일과 9일 본회의를 통해 국민과 유가족께 결연한 의지를 꼭 보여드릴 것이며 8일 본회의 이전에 이상민 장관의 해임건의안 처리 후 탄핵절차 등 단계적 방안 등을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