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인조 가수 안씨, 재벌 3세들과 마약 혐의로 기소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2-12-03 02:30:00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3인조 가수 안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검찰에 적발됐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신준호 부장검사)는 최근 안씨를 비롯한 9명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안씨는 미국 국적으로 3인조 그룹 멤버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3~10월 대마를 구매해 흡연한 것으로 드러났다. 안씨는 미성년자 자녀와 함께 사는 집안에서 대마를 재배한 것이 수사 결과 확인됐다.

안씨를 비롯해 남양유업 창업주의 손주이자 상습 필로폰 투약으로 물의를 빚었던 황하나의 사촌인 홍 모씨, 범 효성가 3세 조 모씨 등도 함께 기소됐다.

김세훈 기자 shkim@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