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뱀 누명에도 5년간 묵묵히 자기자리를 지켰던 배우

[ 한국미디어뉴스통신 ] / 기사승인 : 2022-10-01 10:19:16 기사원문
  • -
  • +
  • 인쇄

김정민 인스타그램
채널 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지난 달 30일 방송된 채널 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배우 김정민이 출연해 그간 공백기에 대한 근황을 이야기했다.



이날 배우 김정민이 친모와 함께 출연했다. 김정민은 2003년 청소년 드라마부터 연기 입지를 단단히 다졌던 배우로 성인 배우까지 자리를 잡고 있었다. 하지만 5년 전 한 사건으로 긴 공백기를 갖게됐다.



김정민 현재 연기자로 본업 복귀 준비 중이며 5년 만에 컴백한 김정민의 고민을 들어봤다. 친모는 “딸과 둘이 있으면 부담스럽다, 불편하다”며 손님처럼 부담스럽다고 했다. 김정민은 “VIP를 모시는 느낌 속으로 편하지 않다”며 서로를 어려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서운하다는 말을 서로에게 못해 마음의 상처를 받은 모습이다. 어딘가 깊어보이는 모녀의 갈등을 보였다.



오은영은 “집집마다 모녀가 다 이렇다”며 공감했다. 구체적인 갈등에 대해 쇼핑을 언급,친모는 김정민이 쇼핑에 대해 간섭한다고 했다. 김정민은 “억울하다, 간섭하지 않는다”며 억울해했다. 김정민은 학창시절을 언급, “초등학교 시절, 엄마가 맨발로 오셨다”며 “어린 마음에 창피했다, 제가 바라는 어머니상이 있던 것 같다, 그게 쌓여서 엄마에게 간섭을 하는 것 같다”고 떠올렸다.



오은영은 “정민에게 중요한 건 에티켓”이라며 이에 민감한 이유를 물었다. 김정민은 “엄마와 둘이 있는 공간에선 상관없는데 외출해서 누가 볼 때 신경을 쓴다”며 다른 사람의 눈을 의식한다는 것.김정민은 “엄마까지 나라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했다.친모는 “즐겁다가 밖에서 자세를 바로해야하니 불편하다”며 긴장의 끈을 놓지 못 한다며 “엄마같은 딸”이라 했다



이에 오은영은 김정민이 친모를 보호하고 싶은 마음인지 물으며 “한 가지 눈에 띈 것이 있다”며 딸의 잔소리가 일반적이지만 친모는 이를 받아들이는 독특한 특성이 있다고 했다. 매우 순응적이라는 것. 딸 김정민의 잔소리를 그대로 받아들이는 이유를 물었다. 친모는 “그냥 (딸에게) 미안하다”며 “내가 해준 게 없다”라며 김정민의 힘든 삶이 자신 탓인 것 같다며 자책했다. 잔소리를 들어주는 것이 최선이라는 것.



특히 10년간 가정폭력을 당했다는 김정민 친모는 "어린 정민이 이를 보며 ‘난 괜찮으니까 엄마 그냥 도망가’라고 바닥에 글씨를 썼다”고 했다. 결국 멈추지 않는 폭력에 홀로 집을 나섰다는 것. 오래 지나도 지울 수 없는 아픔을 전했다. 친모는 “그래서 내가 정민에게 할말이 없어, 항상 미안하다”며 딸 잔소리에 순응할 수 밖에 없는 이유를 전했다.



김정민 친모는 “술만 마시면 동네에 욕설 집에오면 폭력을 썼다, 3일을 멀다하고 벌어졌던 일이 무서워, 결국 폭력을 피해 도망쳤다”며 “내가 떠나니 딸 정민에게 폭력이 옮겨졌다 미안한 마음 뿐”이라 했다. 오은영은 “’매 맞는 여성 증후군’이 있다, 매일 두려움이 반복되는 것 가정폭력은 큰 상처와 아픔을 남긴다”라며 “폭력을 하는 사람들 이유는 말도 안 되는 것,심지어는 내가 보호해야할 나의 자녀마저 보호할 수 없어지면 처참해진다”며 친모의 심정을 가슴아파했다.



하지만 과거에 얽매이고 싶지 않다는 김정민. 그렇게 서울로 올라와 데뷔하게 됐다는 김정민은 “지하철에 있는데 길거리 캐스팅이 됐고 데뷔하게 됐다, 그리고 데뷔 후 1,2년 후 남동생을 데리고 올 수 있었다”고 했다. 이에 오은영은 “대견하지만 마음이 아프다”며 “나를 사랑해주는 부모로부터 존엄성이 시작되는데”라며 안타까워했다.



김정민은 “그걸 느낄 겨를 없어, 저녁 되면 무섭고 낮이되면 괜찮아지는 아버지를 보면 혼란스러웠다”며 세월이 흐르며 낮았던 자존감을 깨닫게 됐다고 했다. 김정민은 “그래도 스스로 그걸 핑계대는 것 같아 비겁해보이더라”며 과거의 고통을 점점 덮고 싶었다고 했다.



오은영은 “그 상황에서 아이는 뛰쳐나갈 수 없다”며 가정 폭력이 초래한 위험한 문제는 폭력을 막아주는 못한 본인의 자책이라는 것. 오은영은 “자신에 대한 부정으로 이어지는 인간의 존엄성마저 흔들리게 된다, 너무 중요한 부분”이라며 안타까워했다. 오은영은 “폭력적인 친 아빠에 대한 도망이 아닌 관계를 단절하고 독립을 한 것”이라 위로했다.



무엇보다 이날 김정민은 자신을 ‘꽃뱀’이란 오해을 받게 한 전 남자친구와의 소송을 언급, 김정민은 “5년 전에 소송문제로 힘든 일을 겪었을 때”라고 운을 떼며 당시 사건을 떠올렸다.



앞서 김정민은 지난 2017년 전남친과 소송에 휘말리며 꽃뱀 의혹에 시달렸던 바. 하지만 2018년 7월 재판부는 김정민의 전남친에게 “피해 규모 자체가 작지 않고, 공갈 내용이 저질스럽고 불량하다”며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후 지난 8월 김정민은 MBN ‘특종세상’에 출연, 10억 반환 소송 이후 5년간 요가와 명상을 가르치며 살았다고 근황을 밝혔기도 했다.



김정민은 “그때 엄마한테만 얘기하라고, 네가 10억을 썼어?란 엄마 말 한마디에 힘을 잃었다”며 “엄마한테도 그런 말들으니 아무리 해명해도 아무도 믿어주지 않겠구나 싶더라 방법이 없다고 생각이 들었다”며 해명없이 시간이 지난게 5년이 된 것이라고 했다.



김정민은 “꺼내기 조심스러운 얘기”라며 “법정 공방 후 문득 든 생각은 ‘뛰어내리고 싶다’는 (극단적인)생각이 올라왔다”고 했다.그러면서 “엄마한텐 (연락을) 안했다, 주변 지인들에게 연락을 돌렸다 엄마한테 얘기해도 답이 있는건 아니니까…”라고 하자 친모는 서운해했다.



오은영은 ”그래도 억울한 상황에선 해명하는 것이 맞는 일 5년 전 무력하게 있던 이유는 (스스로) 통제할 수 없다고 느꼈기 때문”이라며 소송으로 존재에 대한 타격을 받은 것이라고 했다.오은영은 “가정 폭력을 경험한 순간부터 세상에 누구든 믿을 수 없다는 기본적인 불신이 있던 것 누군가와 가까워지면 버림받거나 공격받을 것 같은 두려움이 있는 것”이라며 엄마에게도 짐이 된다는 생각에 모녀관계도 엄마를 신뢰하지 못한 결과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은영은 “자신을 통제할 수 없는 순간이 되면 해결할 수 있는 누군가에게, 주변에 도움을 요청해야한다"며 “(스스로) 통제 불가능한 상황을 알아차리지 못하면 (5년전과 )비슷한 일이 또 발생한다, 자신을 잘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김정민 인스타그램
채널 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