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성재, 흙수저 탈피를 위한 굳은 결심(금수저)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2-09-24 15:49:41 기사원문
  • -
  • +
  • 인쇄
육성재가 금수저가 되기 위한 마지막 결심을 한다.

오늘 24일 방송되는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에서는 이승천(육성재 분)의 흙수저 탈출을 위한 본격 고군분투기가 그려지며 극적 전개를 예고했다.

앞서 이승천은 부모를 바꿔서 부자가 될 수 있다는 ‘금수저’를 손에 넣게 됐다. 금수저 할머니(송옥숙 분)의 말에 반신반의하며 우여곡절 끝에 황태용(이종원 분)의 집에서 두 번의 밥을 먹었지만 이내 비참함을 느끼며 금수저를 버리고 말았다.

앞서 오늘 공개된 스틸에는 이승천의 심지 굳은 표정이 포착,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내며 앞으로 일어날 일에 흥미를 더한다.

어떻게 해서든 살아남아야 한다는 심경의 변화가 찾아온 이승천은 빗속에서 정신이 나간 사람처럼 쓰레기 더미를 파헤친 끝에 금수저를 되찾게 된다. 금수저를 바라보는 이승천의 결연한 눈빛은 그가 가진 욕망을 그대로 대변해주고 있다.

이승천은 되찾은 금수저를 그대로 들고 밥을 먹기 위해 곧장 황태용의 집으로 찾아간다. 과연 그는 황태용의 집에서 마지막 세 번째 밥을 무사히 먹고, 금수저 할머니 말대로 원하는 삶을 살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