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국감 '이재명 국감' 예고..."수천 건 요구 자료 2건중 1건은 이 전 지사 관련"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9-22 13:37:58 기사원문
  • -
  • +
  • 인쇄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청 전경

(수원=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경기도 국정감사는 이른바 ‘이재명 국감’을 예고하고 있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와 건설교통위원회가 22일까지 경기도에 제출 요구한 국감자료 2건중 1건 이상이 이재명 전 지사를 둘러싼 각종 의혹 관련된 자료인 것으로 알려져서다.

도 관계자는 “현재까지 제출 요구받은 수천 건중 절반 이상이 이 전 지사와 관련된 자료”라면서 “언론에서 자주쓰는 표현처럼 ‘000 국감’이라고 해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라고 했다.

도에 따르면 이 전 지사와 관련된 주요 요구 자료는 대장동 관련 자료 일체, 백현동 용도변경 관련 자료, 성남시장·경기도지사 업무추진비 집행 내역, 고(故) 김문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 1처장 해외 출장 내역 및 보고서 등이다.

여기에 건교위 국민의힘 의원들은 대장동 의혹에 등장하는 이성문 화천대유 대표, 고재환 성남의 뜰 대표, 김민철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전략사업팀장, 김한모 HMG 회장 4명을 증인으로 불러내려 하고 있다.

또 다른 도 관계자는 “지금까지 제출 요구된 자료만 놓고 보면 경기도와는 무관한 내용이 압도적으로 많아 보인다”면서 “이 전 지사를 둘러싼 의혹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김동연 지사만 곤혹을 치르는 정치 국감이 될 가능성이 매우 커 보인다”고 했다.

국회 안행위 국감은 다음달 18일로 확정됐고, 건교위는 23일 경기도에 대한 국감을 진행할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