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상임고문단 깊은 조언 청취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9-22 11:42:44 기사원문
  • -
  • +
  • 인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상임고문단이 22일 간담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상임고문단이 22일 간담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취임 이후 처음으로상임공문단을 만나 당 운영 방향과 정국 현안에 대한 조언을 들었다.

이날 상임고문단 간담회는 국회에서 김원기, 임채정, 문희상, 박병석 전 국회의장과 정대철, 정동영 전 대표를 비롯한 당 상임고문단과 간담회와 오찬으로 진행됐다.

이재명 대표는 상임고문단 간담회가 늦은 감을 밝힌 뒤 "선배 당원여러분과 상임고문들의 큰 헌신과 노력 덕분에 세 차례에 걸쳐 집권할 수 있었고 앞으로도 국민 속에서 국민의 사랑을 받고 기대와 신뢰 속에 재집권할 수 있도록 조언, 고언을 아낌없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당 운영과 관련해 경험이 일처하기 때문에 상임고문단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강조하며 오늘도 민주당이 나아갈 길, 민주당이 해야할 일에 대해 많은 말씀 주기를 부탁드립니다"라고 인사를 올렸다.

김원기 상임고문은 "지금까지 어려운 시국인데 이재명 대표를 중심으로 당 전체가 마음을 합쳐 정치를 잘 끌고 나가는것에 든든하게 생각하고 앞으로도 더욱 잘해달라"고 당부했다.

임채정 상임고문은 "시국과 당이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고 생각하고 특히 국가적으로 볼 때 한국 정치가 방향을 제대로 잡고 있는지 의심이 들때가 많아 이럴 때 국민이 희망을 갖고 기대를 할 수 있는 대안은 아직도 민주당 뿐이라고 생각하고 이재명 대표는 정치일정이 길지 않은 분이지만 상당히 날카로운, 정곡을 찌르는 정치를 이어가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어 기대를 많이 하고 우리 모두가 힘을 합쳐 국난 극복에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희상 상임고문은 "최악의 경제상황과 태풍 피해까지 이어져 이를 회복하는데 정치권 노력이 절실한 상황인데 지금 대한민국 정치는 사망 일보 직전에 놓인 정치실종의 상태로 빠져들고 있다"면서 "여야를 막론하고 정치의 사법화가 지금 이 시기처럼 심각한 직경에 이른 유례가 없었기에 대화와 타협 협치를 통한 근본적인 정치복원이 한국정치의 급선무 과제"라고 지적했다.

문희상 상임고문은 "13년 전 김대중 대통령은 유연처럼 남기신 말씀이 민주주의의 위기, 서민경제 위기, 남북관계 위기를 극복하자는 말씀였다면서 2017년 정권교체와 함께 5년간 3대 위기를 극복하는데 헌신했고 성과도 있었는데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3대 위기가 유령처럼 되살아나서 민주주의를 후퇴시키고 서민경제와 남북관계를 파탄직경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바로 지금이 국민 앞에 제대로 된 제1야당으로 모습으로 신뢰를 쌓아갈 기회로 새 지도부를 중심으로 단결하는 것은 생존의 문제이기에 민주주의생존, 서민경제생존, 남북관계 생존을 지키는 절재절명의 시기임"을 밝혔다.

정대철 상임고문은 "이 시대에 정치·경제적 3대 소명이 있다며 민주주의를 깊이 뿌리 내리는 것이고 경제를 성장시키고 양극화 극복, 남북이 평화적으로 공존하며 통일로 나아가기 위해서 여야는 협치와 보복이 없는 정치로 나아가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 안타깝고 민주당이 이런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당이 이끌도록 나아가자"고 말했다.

이해찬 상임고문은 "경제위기가 오래 갈 것 같다면서 이재명 대표가 민생을 중심으로 당을 이끌어가는 방향은 국민들에게 큰 안심이 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런 방향으로 전 당력을 모아 함께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박병석 상임고문은 "이재명 대표가 통합의 리더십을 바탕으로 민생과 개혁에 당의 역량에 매진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동영 상임고문은 "통치가 국가권력을 이용해 야당대표를 탄압하는 시국이고 복고주의를 느낀다며 민주당은 권력에 의해 시련을 당하고 극복한 역사를 갖고 있고 대표적 인물이 김대중 대통령이고 평생 시련과 피박을 당했지만 DJ는 민주화를 이루고 통일의 초석을 놓은 인물로 남았다"고 말했다.

정동영 상임고문은 "DJ는 민주당의 자산으로 남아 있고 민주당의 뿌리는 평민당이다. 3당 합당으로 전라도가 포위되고 이후 꼬마민주당과 합당해서 오늘의 민주당까지 이어왔다"고 강조했다.

송영길 상임고문은 "대선의 승자가 0.73%로 패배한 후보를 선거법위반으로 기소한 사례가 헌정사에 있었나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해도 너무 하다"며 윤석열 정부를 비판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