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폭탄 쏟아진 서울...서초동 현자X신림동 펠프스, 폭우 속 해탈한 시민들(사진)

[ 살구뉴스 ] / 기사승인 : 2022-08-09 12:38:20 기사원문
  • -
  • +
  • 인쇄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8일 수도권에 쏟아진 기록적인 폭우로 서울 도로 곳곳이 물바다가 된 가운데, 일부 시민이 해탈한듯 물 폭탄에 대처하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입니다. 이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서초동 현자', '신림동 펠프스' 등의 별명이 붙은 시민들이 포착됐습니다.

시민들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강남역과 대치역, 서초구 반포등 인근의 침수 피해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이 중 피해가 가장 심각한 강남역 인근에서는 한 제네시스 G80 차주가 차들이 물에 잠겨 움직이지 못하자 차 위에 올라앉아 휴대폰을 보며 비가 멎기를 기다리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누리꾼들은 이 남성에 대해 '서초동 현자', '낭만 넘치는 강남역 차주' 등이라고 칭했습니다. 이후 이 남성은 해탈한 듯 1인칭 시점을 촬영해 공개했고, 사진에는 비에 홀딱 젖은 양복과 정장용 구두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남성의 사진을 패러디한 다양한 재난영화 포스트들도 등장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신림동 일대에서는 침수된 도로에서 수영하는 한 시민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분홍색 수영모와 수영 바지를 입은 이 남성은 자유형을 시도했으나, 앞으로 나아가진 못했습니다. 제자리에서 팔, 다리를 휘젓는 모습에 한 누리꾼은 "그래, 그냥 즐겨라"라고 했습니다.







또 다른 남성 시민 2명은 비가 장대같이 쏟아지는 상황에서도 야외에서 꿋꿋하게 술을 마시고 있었습니다. 이들의 테이블 위에는 소주 2병과 물병이 올려져 있었고 두 사람은 개의치 않고 수다를 나누는 모습이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이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재밌다는 반응과 함께 우려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이들은 "감전될까 봐 걱정이다", "피부병 걸리겠다", "역대급 재난 상황인데 장난치고 싶을까요?", "낭만은 무슨 너무 위험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특히 한 누리꾼은 하수관이 범람한 것을 언급하며 "그 안에 있던 담배꽁초, 쥐똥, 가래침, 각종 화학 물질 범벅이 된 저 물에서 수영하고 싶냐"며 몸서리쳤습니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10일까지 수도권에 최대 300㎜ 이상의 비가 더 올 것으로 전망돼 일부 지역엔 8일을 포함해 사흘간 500~700㎜ 퍼붓는 최악 양상으로 치달을 수 있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