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박수홍 아내 김다예 의혹 제기한 김용호 결국 '검찰 송치'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6-29 09:48:20 기사원문
  • -
  • +
  • 인쇄
[속보]박수홍 아내 김다예 의혹 제기한 김용호 결국 '검찰 송치'(사진=KBS)
[속보]박수홍 아내 김다예 의혹 제기한 김용호 결국 '검찰 송치'(사진=KBS)

박수홍 아내 김다예 씨를 향한 여러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 김용호가 검찰에 송치됐다.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강요미수, 모욕 등의 혐의를 받으면서다.

29일 박수홍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는 "지난 27일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피의자 김모 씨에 대해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모욕, 강요미수, 업무방해 등 모든 혐의가 인정되어 '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한다는 결정이 내려졌다고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수사 결과를 통해 박수홍과 그의 배우자 김다예, 반려묘 다홍이를 향한 그동안의 이 유튜버의 주장들이 전부 허위이자 거짓임이 입증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다예와 한 물티슈 업체 대표 유 모씨가 연인 사이였고, 같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가서 도박을 하고 마약도 같이하고 벤츠와 용돈을 받았으며, 박수홍은 죽은 절친의 여자친구임을 알면서도 만나서 결혼까지 하였다는 주장에 대해 김다예와 유씨는 일면식도 없는 관계임이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피의자 측은 증거 자료 하나 제출하지 못한 채 일방적인 주장만 되풀이하며 제대로 된 반박조차 하지 못한 반면 박수홍 측은 휴대폰 포렌식, 출입국 기록, 자동차 보험 기록, 마약 검사, 신용카드 내역, 통장 내역 등을 증거로 제출해 명백한 허위 임을 밝혀냈다"고 부연했다.

박수홍 측은 "박수홍이 전 여자친구를 48시간 동안 감금하여 데이트폭력을 행사했다는 주장의 경우, 경찰 조사 결과 피의자가 주장한 제보자는 신원 불상에 성별조차 특정되지 않았기에 허위 주장임이 증명됐다"고 알렸다.

또 "박수홍의 반려묘 다홍이는 길고양이가 아니고 처음부터 돈벌이를 위해 사업의 수단으로 섭외하여 꾸민 일임에도 돈벌이를 위하여 구조한 길고양이라고 하며 대중들을 속였다는 주장은, 2019년 9월 28일 구조 당시 영상, 동물 병원 기록, 전문가의 증언 등 피의자의 주장이 허위임을 입증할 수 있는 관련된 모든 자료를 토대로 피의자의 주장이 모두 허위사실임이 입증됐다"고 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