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전미선, 오늘(29일) 3주기…여전히 그리운 얼굴 [MK★이슈]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2-06-29 07:01:02 기사원문
  • -
  • +
  • 인쇄
배우 전미선이 세상을 떠난 지 3년이 됐다.

고(故) 전미선은 2019년 6월 29일 오전 세상을 떠났다. 향년 49세.

고인은 1989년 드라마 ‘토지’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 ‘로열패밀리’ ‘오작교 형제들’ ‘해를 품은 달’ ‘위대한 유혹자’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등에 출연하며 꾸준한 연기 활동을 펼쳤다.

스크린을 통해서도 관객과의 만남을 이어갔다. 영화 ‘살인의 추억’ ‘마더’ ‘숨바꼭질’ ‘나랏말싸미’ ‘사랑하고 있습니까’ 등으로 대중에 큰 사랑을 받았다.

고인은 사망 나흘 전 영화 ’나랏말싸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으며, 또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다.

또한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출연도 확정지은 상황이었기 때문에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