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영, "최대한 많은 작품 하고파"[화보]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2-06-28 14:20:26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이주영(사진=보그 제공)
▲이주영(사진=보그 제공)
영화 ‘브로커’의 주역 이주영이 독보적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주영은 28일 ‘보그(Vogue)’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 속 이주영은 주근깨를 찍어낸 메이크업에 헝클어진 헤어스타일로 몽환적인 매력을 뽐냈다. 의상에 따라 분위기를 달리한 이주영은 싱그러운 미소와 시크한 매력을 동시에 뽐내며 자신만의 색으로 다채로운 화보를 완벽하게 완성했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주영은 영화 ‘브로커’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배우들에게 전한 편지에 대해 묻는 질문에 “’브로커’를 왜 찍고 싶었는지와 각 인물의 이야기에 대한 견해를 담은 편지였다. 시나리오가 수정되는 과정에서도 감독님은 항상 편지를 쓰셨다. 한 번은 너무 감동받아서 답장을 썼다. ‘이 형사’ 캐릭터에 대한 생각이었는데, 감독님과 편지 내용을 한참 논의하기도 했다. 특별한 경험이었다”라고 밝히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의 작업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이주영(사진=보그 제공)
▲이주영(사진=보그 제공)
또, ‘브로커’를 통해 배우로서 처음 해본 경험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고레에다 감독님이 한국에서 영화를 찍는다는 소식이 무척 기뻤다. 배우로서 참여하지 못하더라도 감독님 팬으로서 의미가 컸다. 그런데 내가 ‘브로커’로 칸에 다녀오다니, 믿기지 않는다. 이렇게 대중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 작품의 일원이 되다니 즐겁고 귀한 경험이다”라는 말로 ‘칸 국제 영화제’ 참석을 특별한 경험으로 꼽았다.

마지막으로 ‘브로커’ 이후 활동에 계획에 대해서는 “근래 2~3년 동안 일하는 즐거움을 알았다. 아무것도 모르고 재미있게 하던 때와는 또 다른 느낌이다. 이전에는 혼자 책임감을 떠안았는데, 지금은 주변 사람들도 많이 편해졌고, 작품을 하더라도 혼자만의 것이 아니라 협업으로 즐기려 한다. 그래서 작품을 최대한 많이 하고 싶다”라고 전하며 연기 활동에 대한 진심을 밝혔다.

▲이주영(사진=보그 제공)
▲이주영(사진=보그 제공)
한편, 이주영이 주역으로 활약한 영화 ‘브로커’는 ‘제75회 칸 국제 영화제’ 공식 초청작이자 수상작으로 국내외 평단의 관심을 한 몸에 얻었다. 국내 개봉 이후 이달 일본에서도 개봉하며 뜨거운 환대 속에 현지 프로모션을 마쳤다. 이주영의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보그’ 7월 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