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서 강산에 노래에 어깨춤..누리꾼 갑론을박

[ 살구뉴스 ] / 기사승인 : 2022-05-23 20:59:32 기사원문
  • -
  • +
  • 인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2022년 5월 23일 문재인 전 대통령 아내 김정숙 여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어깨춤을 추는 장면이 포착되며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이날 가수 강산에 씨가 추모 공연에서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올라가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이라는 다소 빠른 템포의 노래를 부르자 자리에 앉은 채로 어깨춤을 췄입니다. 김정숙 여사 옆에 앉은 문재인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과의 추억을 떠올리는 듯 눈을 감고 노래를 들었습니다.







이 같은 장면은 보수성향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며 화제가 됐습니다. 네티즌들은 “추도식에서 춤을 춘 것이 맞냐?” ," 합성 아닌가..?", "이해 할수 없는 행동이다 " “내 눈을 의심했다” ,"노래랑 상관없이 저런 분위기에서 어깨춤이 왠말"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노무현 추도식은 축제 형식으로 열리고 있다’, ‘엄숙한 분위기가 아닌 소풍처럼 즐기는 분위기’, ‘가수가 신나는 노래를 부르는데 저 정도 호응은 할 수 있다’ 등 의견을 남기며 김 여사를 옹호하기도 했다.

문 전 대통령은 2017년 5월 노 전 대통령 8주기 추도식 행사에 참석한 뒤 이날 5년 만에 봉하마을을 방문했습니다.

이날 추도식에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윤호중‧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 등 여야 지도부가 대거 참석했습니다.

대통령실에서는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진복 정무수석 등이 참석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다른 일정상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문 전 대통령은 추도식 후 트위터를 통해 “노무현 (전) 대통령님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했습니다. 약속을 지켰다. 감회가 깊습니다”라며 “아내는 연신 눈물을 훔쳤다. 그리운 세월이었다. 함께해주신 많은 시민들께 감사드린다”라고 했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