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같은 내새끼’ 교사 엄마를 함부로 대하는 금쪽이 사연은?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2-05-20 19:01:30 기사원문
  • -
  • +
  • 인쇄
교사 엄마를 함부로 대하는 금쪽이 사연이 공개된다.

20일 방송 되는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교사 엄마를 가르치는 남매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3남매를 키우고 있는 부부가 출연한다. 엄마는 “현재 초등학교 교사이다. (금쪽이에게) 해줄 수 있는 게 더 이상 없다”라며 눈물로 호소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엄마는 “(영상 속) 금쪽이의 말이나 쓰는 단어가 많이 순화된 모습”이라며 “욕설은 기본이고 요즘은 제 물건을 파손시키고 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긴다. 이어 엄마는 “목걸이를 끊어 놓거나 로션을 다 써서 욕을 적어 놓기도 한다”라고 말하며 날로 거세지는 금쪽이의 난폭함을 호소해 출연진들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한다.

관찰된 일상에서는 동물원 나들이에 나선 금쪽 가족의 모습이 보인다. 외출 준비가 늦어져 시간이 지체되자 금쪽이는 엄마에게 아기처럼 칭얼대기 시작한다. 엄마가 애써 달래보지만 금쪽이는 분을 삭이지 못하고 외출에 나선다.

가족이 차에 탑승하는 가운데, 금쪽이는 동생이 차에 타려는 순간 돌연 차 문을 세차게 닫아 자칫 아찔한 상황이 연출될 뻔해 충격을 안긴다.

금쪽이의 모든 행동을 예의주시하던 오은영은 “힘든 자신을 도와달라고 절규하는 것처럼 보인다“라며 ”감정 상태를 충분히 공감받지 못하면 부모의 반응을 원하기 때문에 더 강한 태도를 보일 것“이라고 설명한다.

이어 오은영은 ”금쪽 가족은 서열, 위계질서, 규칙이 없다“고 지적하며 ”엄마가 개입해야 할 상황에서 엄마의 역할을 잘 못하는 것 같다“라고 말해 제대로 된 부모 역할 수행이 필요함을 시사한다.

이어진 영상에서는 육아 문제를 두고 대화하는 부부의 모습이 보인다. 엄마는 아빠가 육아 문제에 적극적이지 않다며 말하는 한편, 아빠가 평소 우울감이 있었던 엄마에게 서운하게 대했던 때를 회상하며 눈물로 호소한다. 이에 아빠는 ”다 내 탓이라고 하지 않냐“, ”생각의 간극이 잘 안 좁혀진다“라고 심정을 토로하고, 좁혀지지 않는 부부의 입장 차에 스튜디오에는 적막함이 감돈다.

갈등의 골이 깊어질 대로 깊어진 부부의 모습에 오은영은 ”현재 부부 갈등은 심각한 수준“이라며 ”이러한 상황에서 자녀가 부모를 신뢰하기 어려울 것 같다“라고 말한다. 이어 오은영은 ”금쪽이는 엄마가 떠날까 봐 두려워서 엄마를 쥐락펴락하는 것“이라고 반전 분석을 내놓아 모두를 놀라게 한다는 후문이다.

과연 위기의 금쪽 가족은 변화할 수 있을지, 이는 20일 오후 8시 채널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