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마, 캘리포니아 물류 창고서 전기 트럭 운행 개시

[ 뉴스와이어 ] / 기사승인 : 2022-05-16 11:40:00 기사원문
  • -
  • +
  • 인쇄


스포츠 기업 푸마(PUMA)가 로스앤젤레스 항구에서 캘리포니아 토런스에 있는 자사 물류 창고로의 물품 운송에 전기 트럭을 투입해 운행을 시작했다.

이는 사업 전반에서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한 회사 전략에 따라 이뤄졌다.

푸마의 운송 파트너 NFI가 운영하는 컨테이너 화물트럭인 프레이트라이너(Freightliner)는 최초의 시험 차량이다. 푸마는 2022년 3분기까지 5대의 전기 트럭을 투입해 항구에서 창고까지 물품을 운송할 계획이다.

헬무트 라이프브란트(Helmut Leibbrandt) 미주 공급망 관리/물류 수석부사장은 “이는 더 친환경적 물류를 구현하기 위한 큰 진전”이라며 “천연액화가스(LNG)나 청정 디젤 트럭을 사용하는 대신 배기가스를 배출하지 않고 항구에서 창고로 상품을 옮길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항구에서 토렌스 유통 센터로 물품을 나르는 전기 트럭은 전체 사업에서 탄소 배출을 줄이려는 푸마의 또 다른 중요한 전략적 요소다. 지난달 푸마는 2017~2021년까지 자체 탄소 배출량과 구매한 에너지의 탄소 배출량을 88% 감축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푸마는 이 기간 견조한 매출 성장을 기록하면서도 사업에서 탄소 집약도가 가장 큰 공급망에서 탄소 배출을 줄였다.

존 아마토(John Amato) NFI 수석부사장은 “승용차 부문에서는 전기 자동차가 이미 보편화했지만, 전기 트럭은 이제 막 출발점에 섰다”며 “푸마가 프로젝트에 함께해 일상 운영에서 이 신기술을 적용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푸마(PUMA) 개요

푸마는 신발, 의류 및 액세서리를 디자인, 개발, 판매, 홍보하는 세계 굴지의 스포츠 브랜드다. 푸마는 70년 넘게 세계에서 가장 빠른 육상 선수를 위해 빠른 질주를 돕는 제품을 개발하며 스포츠와 문화 발전을 위해 부단히 노력해 왔다. 푸마는 축구, 달리기, 트레이닝, 농구, 골프, 모터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 탁월한 성능을 구현하고 스포츠 정신이 담긴 라이프 스타일 제품을 공급하며, 유명 디자이너 및 브랜드와 협업해 스포츠의 영향력을 거리 문화와 패션에 접목하고 있다. 푸마 그룹(The PUMA Group)은 푸마, 코브라 골프(Cobra Golf), 스티치드(stichd) 등 브랜드를 소유하고 있다. 현재 독일 헤르초게나우라흐(Herzogenaurach)에 본사를 두고 120여 개국에 제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전 세계에 약 1만6000명의 직원을 두고 있다.

비즈니스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220513005146/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출처: PUMA SE

언론연락처: 푸마(PUMA SE) 로베르트 얀 바르투넥(Robert-Jan Bartunek) 기업 커뮤니케이션 +49 9132 81 3134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