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취임식에서 “민생 안전 최우선으로 챙길 것”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2-05-11 15:33:38 기사원문
  • -
  • +
  • 인쇄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대구 달성군)이 11일 “물가 안정 등 민생 안정을 최우선으로 챙기면서 거시경제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정부의 초대 경제 사령탑을 맡게 된 추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향후 경제 운용 방향을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추 부총리는 “앞으로 기재부 내 비상 경제 대응 태스크포스(TF)를 중심으로 실물경제와 금융·외환시장 등 경제 상황 전반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선제 대응 조치를 마련해 한 치의 빈틈도 없이 관리해 나가겠다”며 “민간·시장·기업 중심으로 우리 경제의 역동성을 되살려 저성장의 고리를 끊어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과감한 규제 혁신 등을 통해 창의적 기업활동의 발목을 잡고 있는 족쇄를 풀고 모래주머니를 벗겨드리면서 기업이 투자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적극적으로 나서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방위적 경제 체질 개선과 미래에 대비하는 노력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게 공공·노동·교육·금융·서비스 부문의 변화와 혁신을 강력히 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저출산·고령화와 지역 격차 해소, 탄소중립 대응 등에도 정책 강도와 속도를 더하는 한편 취약계층을 보듬는 사회안전망 확충 노력도 소홀히 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 부총리는 정통 경제 관료 출신으로 2013∼2014년 기재부 1차관을 역임한 바 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