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검찰, '꼬리자르기 수사' 도 넘어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0-22 13:32:58 기사원문
  • -
  • +
  • 인쇄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정의당도 검찰의 유동규씨 기소는 부실수사에 이은 부실기고이며 꼬리자르기 수사가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22일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검찰이 유동규씨를 기소했지만 구속영장에 적용했던 배임 혐의와 김만배씨로부터 5억원을 받은 혐의는 공소장에서 아예 뺐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역대급 초과이익 불로소득을 기획하고 방조한 배임 혐의가 대장동 사건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또 "검찰은 시민들의 부실수사 비판여론이 거세지면 마지못해 압수수색, 피의자 소환을 찔끔찔끔 반복하며 수사 시늉만 내고 있다"면서 "검찰은 그분이 누구이던 성역없는 철저한 수사로 '부동산 투기 카르텔'의 실체를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대장동 실체 규명을 위해 대선 전에 특검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밝혔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