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의 선택은 세일...믿음 보답할까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1-10-15 13:03:56 기사원문
  • -
  • +
  • 인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챔피언십시리즈에 나서는 보스턴 레드삭스, 1차전 선발로 크리스 세일을 선택했다.

알렉스 코라 보스턴 감독은 경기를 하루앞둔 15일(이하 한국시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세일을 1차전, 네이던 이볼디를 2차전 선발로 예고했다.

세일의 1차전 기용은 의외의 선택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세일은 최근 불안했다. 지난 4일 워싱턴 내셔널스와 시즌 최종전에서 2 1/3이닝 4피안타 3볼넷 7탈삼진 2실점 기록했다. 3회 피안타 2개와 볼넷 2개를 내주며 갑자기 흔들렸고 그대로 강판됐다.

9일 탬파베이 레이스와 디비전시리즈 2차전에서는 1이닝만에 마운드를 내려갔다. 1회에만 30개의 공을 던지며 만루홈런 포함해 5피안타 1볼넷 4실점으로 부진했다. 디비전시리즈 4차전에서 팀이 앞서고 있을 경우 마무리를 맡을 계획이었지만 팀이 끝내기 안타로 이기며 기회를 놓쳤다.

올스타 7회 경력에 빛나는 에이스지만, 최근 모습만 보면 믿음을 주기가 쉽지않다. 토미 존 수술 이후 회복한 직후라는 상황도 이런 불안감을 더해준다.

그럼에도 코라 감독은 믿음을 드러냈다. 코라는 "7경기 시리즈다. 모두가 역할을 해야한다"며 세일도 어느 시점에는 던지게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불편하게 느꼈다면 내보내지 않았을 것"이라며 세일에 대해 편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일은 "감독의 믿음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가볍게 여기지 않을 것"이라며 각오를 드러냈다. "내 투구는 정말로 끔찍했다. 아마도 내 커리어 최악의 경기 두 개였을 것"이라며 지나 두 경기를 자책한 그는 지난 디비전시리즈 이후 성공적인 투구를 위한 연구를 거듭했다고 설명했다.

세일은 지난 2017년 휴스턴과 디비전시리즈에서 포스트시즌 데뷔전을 치렀다. 결과는 안좋았다. 1차전 선발 등판해 5이닝동안 7실점 허용했다.

세일은 "경험이 도움이 될거라 생각한다"며 그사이 쌓은 경험이 도움이 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마운드에 올라 가능한 많은 무실점을 기록하며 접전 상황을 이어가고, 우리 공격이 자신들의 할 일을 하며 빛나게 할 것"이라며 그때와 다른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라 감독은 2018년 디비전시리즈에서 부진했다가 이후 살아나 팀 우승에 기여한 데이빗 프라이스의 사례를 들며 세일에게 같은 반등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동시에 "이와 상관없이 불펜 운영은 공격적으로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휴스턴(미국)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