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설리, 오늘(14일) 사망 2주기…여전히 그리운 미소 [MK★이슈]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1-10-14 10:24:58 기사원문
  • -
  • +
  • 인쇄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가 세상을 떠난지 2년이 됐다.

설리는 지난 2019년 10월 14일 경기 성남시 소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25세.

전날까지 스케줄을 소화한 고인의 갑작스러운 죽음은 연예계는 물론, 대중들까지 큰 충격에 빠지게 만들었다.

그가 떠난지 벌써 2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여전히 많은 이들이 설리를 향한 그리움을 표하고 있다.

2005년 SBS 드라마 ‘서동요’를 통해 아역배우로 데뷔한 故 설리는 2009년 9월 그룹 f(x)로 가수 활동을 시작했다. ‘라차타’ ‘일렉트릭 쇼크’ ‘첫사랑니’ 등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지난 2015년 팀을 탈퇴하고 배우로 전향, 영화 ‘리얼’에 출연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