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 하차, 검은태양 8회만에 하차한 이유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0-14 08:33:12 기사원문
  • -
  • +
  • 인쇄
박하선 (사진-mbc 제공)

배우 박하선이 드라마 '검은태양' 하차를 알렸다.

‘검은 태양’은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13일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연출 김성용) 측은 특별 관전 포인트를 공개하며 최근 극 중에서 사망으로 하차하게 된 박하선에 대해 언급했다.

MBC 드라마본부 홍석우 부장은 “원래부터 극의 중반부 이야기의 충격적인 전환점을 찍어주고 퇴장하는 ‘게임 체인저’로서의 역할로 기획된 캐릭터”라며 “다행히 박하선 배우가 비중에 연연하지 않고 극 중 역할의 중요성에 공감해 배역을 수락해줬다. 너무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서수연은 첩보 세계의 어두운 부분을 가장 많이 드러내는 인물로 복잡한 서사를 입체적으로 표현하기에는 본편의 분량이 적은 것은 사실”이라며 “이런 아쉬움은 서수연의 과거 서사를 중심으로 선보일 스핀오프를 통해 해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검은 태양’은 종영 뒤 2부작 스핀오프 ‘뫼비우스: 검은 태양’으로 시청자를 찾는다. 해당 편에서는 서수연과 장천우(정문성 분) 그리고 도진숙(장영남 분)을 중심으로 이들의 과거를 조명할 예정이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