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소연 “걸그룹 꿈꿀 때 베이비복스 좋아했다” 팬심 고백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1-09-23 09:46:58 기사원문
  • -
  • +
  • 인쇄
가수 소연이 빛나는 존재감을 뽐냈다.

소연은 지난 22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 MBC every1 ‘대한 외국인’에 출연했다.

이날 ‘가요톱텐’ 특집에서 소연은 여전한 여신 비주얼은 물론, 센스 넘치는 입담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너무 긴장된다”라고 밝힌 소연은 손쉽게 퀴즈를 풀어가며 뇌섹녀 면모를 자랑하는가 하면, “내가 맞출 줄 몰랐다”라며 겸손한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 소연은 “걸그룹을 꿈 꿀 때 베이비복스를 너무 좋아했다. 심은진 선배님이 ‘롤리폴리’ 댄스 추실 때 너무 신기했다”라며 베이비복스를 향한 깊은 팬심을 드러냈고, 송하예와 함께 베이비븍소 ‘야야야’ 무대를 선보여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이외에도 소연은 적재적소의 리액션으로 시청자의 공감대를 자극했고, 재치 있는 입담과 함께 보는 재미를 더하기도 했다.

앞으로도 소연은 다채로운 활동을 통해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