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여행 대신 ‘복면가왕’”…유성은♥루이 듀엣 입맞춤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1-08-09 12:01:01 기사원문
  • -
  • +
  • 인쇄
가수 유성은과 긱스 루이가 '복면가왕'을 달달함으로 가득 채웠다.

유성은과 루이는 지난 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 출연해 스페셜 무대를 꾸몄다.

이날 유성은과 루이는 각각 '베이비'와 '허니' 가면을 쓰고 등장해 듀스의 '여름 안에서'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이후 가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한 두 사람은 판정단의 부러움과 축하 속에 달달한 하모니를 선사했다.

특히 유성은은 파워풀한 가창력과 시원한 고음으로 '여름 안에서'를 소화했고, 루이는 자작랩을 선보이며 뮤지션 부부다운 완벽한 무대를 완성했다.

무대가 끝난 후 MC 김성주는 "두 분이 녹화일 기준 이틀 전에 결혼을 했다. 부부로서 첫 무대를 했는데 아내가 워낙 노래를 잘하니까 신경전 비슷하게 예민한 부분이 있었다고 들었다"라고 물었다. 이에 루이는 "저한테 높은 노래여서 양보를 하라고 했다. 대신 랩을 열심히 써봤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끝으로 김성주가 "신혼여행을 '복면가왕'으로 오게 됐다. 아쉽지 않냐"라고 묻자, 유성은은 "저희한테는 되게 의미 있는 자리인 것 같다"라며 행복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루이는 "저는 너무 떨린다. 이분은 굉장히 잘하신다"라며 유성은을 향한 팔불출 면모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유성은은 긱스 루이와 2년 열애 끝에 지난달 웨딩마치를 올렸으며, 방송 활동 및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