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흐 “일본에 감사” 언급에 박수 쏟아낸 일본 선수단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7-24 01:25:07 기사원문
  • -
  • +
  • 인쇄
일본 선수단이 일본 국민에 감사를 표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의 연설에 박수를 보내며 화답했다.

바흐 위원장은 23일 일본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올림픽 개회식 행사에 참석했다. 앞서 준비된 개막 공연이 끝나고 단상에 오른 바흐 위원장은 올림픽의 가치를 언급하며 올림픽을 치를 수 있게 노력한 일본 국민에게 감사를 표했다.

바흐 위원장은 “우리가 이 자리에 모일 수 있었던 건 바로 개최지인 일본의 국민 덕분”이라며 “일본 국민에게 감사와 존경의 말을 전한다”고 했다. 그 순간 바흐의 연설이 이어지기 전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을 필두로 일본 선수단이 일제히 박수를 치며 화답했다.

‘일본 국민’은 단순히 예의상 언급할 수 있는 부분이긴 하지만 바흐 위원장의 경우는 조금 특별하다. 바로 얼마 전 바흐 위원장이 안전 올림픽을 언급하면서 ‘중국인(Chinese people)’의 안전을 우선으로 꼽았기 때문이다. 곧바로 중국인을 ‘일본인(Japanese people)’이라고 정정했지만 일본 국민의 분노는 뜨거웠다.이어지는 연설에서도 바흐 위원장이 “방역에 힘써주는 수많은 무명 영웅에게 감사하다”면서 “직면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환대를 베풀어준 여러분이야말로 일본의 얼굴이다. 감사하다”고 재차 언급했고 일본 선수단은 또 한 번 약속이라도 한 듯 박수를 보냈다.

박수는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바흐 위원장이 “도쿄 올림픽을 가능하게 해준 일본분들께 감사하다. 일본 국민 덕분”이라고 하자 박수를 보냈고 “이번 대회 개최 여부도 불확실했던 상황에서 여러분은 고군분투하고 포기하지 않았다. 여러분의 올림픽 꿈이 실현됐고 여러분은 진정한 올림픽 선수”라고 하자 또 박수를 보냈다.

이날 마지막 순서로 입장한 일본 선수단은 자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을 축하하기 위해 상당수의 선수가 행사에 참가했다. 한국 선수단이 30명을 보낸 것보다 훨씬 많은 규모였다.

바흐 위원장은 연설 말미에 “일왕에게 올림픽 개회 선언 정중하게 부탁드린다”고 요청했고 나루히토 일왕은 코로나19 시국임을 고려해 ‘축하’라는 표현은 뺀 채 “나는 이곳에서 제32회 근대 올림피아드를 기념하는, 도쿄 대회의 개회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