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 가능성’ 시사한 김정은…성 김 ‘바이든의 당근’ 꺼낼까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20 18:00:04 기사원문
  • -
  • +
  • 인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화 재개 가능성을 시사하며 미국에 다시 ‘공’을 넘긴 직후, 한미일 3국의 북핵 수석대표가 21일 서울에서 머리를 맞댄다. 특히 조 바이든 대통령이 임명한 성 김 대북특별대표가 방한 기간 북한에 대화 복귀를 촉진할 ‘당근’을 제시할지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성 김 대표의 메시지로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바이든 정부의 최고위급 인사가 직접 메시지를 발신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20일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19일 방한한 성 김 대표는 21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한다. 일본의 북핵수석대표인 후나코시 다케히로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함께하는 한미일 및 한일, 미일 간 협의도 이날 이뤄진다.

이번 협의는 성 김 대표가 지난달 대북특별대표로 임명된 후 첫번째 한미일 회동으로, 비핵화 접근법에 대한 3국 공조가 강조될 전망이다. 특히 김 위원장이 지난 15~18일 열린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 “조선반도(한반도) 정세 안정적 관리에 주력” 등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한 평가를 공유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발언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발표 이후 첫 공식반응이었다. 통일부는 전날 ‘전원회의 분석’ 자료에서 “이전보다는 절제되고 유연한 메시지”라며 긍정적 평가를 내렸다. 바이든 정부의 실용적·외교적 접근에 북한이 대화로 응수한 것은 일단 판을 먼저 깨지는 않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사실상 ‘비례적 대응’으로 미측이 한 발 더 앞으로 나오면 북한도 나가겠다는 뜻이 담긴 셈이다.

미측도 이런 효과를 기대한다면 성 김 대표를 통해 1차적으로 반응을 할 수도 있다.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한 ‘성의 표시’ 수준일지, 북한을 대화로 끌어낼 구체적 방책을 제시할지는 지켜볼 필요가 있지만 현시점에서 후자의 가능성이 크진 않다는 게 전문가들 진단이다. 북한이 대화의 조건으로 요구하는 미국의 적대시 정책 철회는 대북특별대표가 재량권을 행사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기 때문이다.

홍민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은 “바이든 정부의 외교안보수장이 북한과 ‘대화 의제’ 등을 놓고 소상하게 논의할 수 있다고 직접 나설 필요가 있다”면서 “김일성 주석 사망일(7월 8일), 정전협정 기념일(7월 27일) 등 정치적 시즌이 오기 전에 북측에 적극적으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말했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