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꿈치 같았다”···치킨인 줄 알고 ‘개고기’ 먹었다는 英여성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19 15:44:34 기사원문
  • -
  • +
  • 인쇄
영국에서 한 여성이 한국 여행 중 개고기를 치킨인 줄 알고 실수로 먹게 됐다고 밝혔다.

19일 영국 일간지 ‘더 미러’에 따르면 최근 사라 콕스(46)는 한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해 “치킨인 줄 알고 실수로 개고기를 먹었다”고 말했다.

콕스는 영국의 대표적인 동물보호단체에서 주최산 모금행사에 참여한 바 있다.

보도에 따르면 콕스는 19살 때 모델 경력을 쌓기 위해 서울을 방문했고, 이때 프라이드 치킨인 줄 알고 먹었던 고기가 ‘개고기’였다고 밝혔다.

콕스는 “저는 일부러 개를 잡아먹으러 한국에 가지 않았다”며 “작은 음식 사고였다. 그것은 튀긴 닭고기와 같은 바구니에 담겨있었다. 이는 어디서든 일어날 수 있는 실수”라고 말했다.콕스는 이어 고기의 살 부분을 베어먹고 뼈 부분이 보였을 때 비로소 개고기라는 것을 알았다고 했다.

그는 “뼈를 봤을때, 비로소 닭 뼈가 아님을 깨달았다. 그것은 팔꿈치 같았다”고 회상했다.

당시 한국에선 별미로 개고기를 흔하게 팔았지만, 지금은 식용을 위해 개를 도살하는 행위는 불법이 됐다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그렇지만 개고기가 상대적으로 흔했던 20여년 전에도 한국에서 개고기를 튀김으로 먹는 경우는 흔하지 않기 때문에 일부 네티즌은 “닭근위를 착각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했다.

한 네티즌은 해당 보도에 “우리 한국인은 개들을 튀긴 음식으로 요리하거나 먹지 않는다. 끓이거나, 찌거나 하는 경우에만 해당된다”고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