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치매 앓던 70대, ‘실종문자’ 덕에 산에서 구조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19 11:18:49 기사원문
  • -
  • +
  • 인쇄
경찰이 실종 경보 문자메시지 제도의 도움으로 치매와 파킨슨병을 앓는 70대 남성 실종자를 인적이 드문 산길에서 발견해 생명을 구했다.

1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달 16일 오후 9시쯤 서울 강북구에 사는 백모(78)씨가 외출한 뒤 밤까지 돌아오지 않았다는 자녀의 실종 신고가 112에 들어왔다.

수색 작업이 길어지는데도 백씨가 발견되지 않자, 경찰은 17일 오후 7시쯤 백씨의 인상착의와 사진 등이 담긴 실종 경보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다음 날인 이달 18일, 실종 문자를 본 인근 주민이 ‘백씨가 종종 오패산 비탐방로로 들어가는 모습을 봤다’고 경찰에 알려왔다. 이를 토대로 경찰은 오후 1시쯤 상반신이 철조망에 끼인 채 쓰러져 있는 백씨를 발견할 수 있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