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기업’ 7년만에 최대… 3곳 중 1곳은 이자도 못 냈다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03 22:10:03 기사원문
  • -
  • +
  • 인쇄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한 해 수익으로 이자도 감당하기 어려운 ‘좀비기업’(한계기업)들이 지난해 사상 최대로 늘었다. 전체 기업 3곳 중 1곳꼴이었다. 우리 기업들의 평균 매출도 2년 연속 뒷걸음질쳤다.

한국은행이 3일 공개한 ‘2020년 기업경영분석 결과(속보)’에 따르면 외부감사 대상 법인기업 2만 5871개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이자보상비율이 100% 미만인 기업 비중은 1년 새 31.0%에서 34.5%로 커졌다. 2013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후 가장 높다.

이자보상비율은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것인데, 이 비율이 100%를 밑돈다는 것은 연간 수익이 이자를 비롯한 금융 비용조차 감당하지 못할 수준이라는 뜻이다. 김대진 한은 경제통계국 기업통계팀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이동 제한 조치가 내려져 석유정제 업종의 수요가 크게 감소하고, 유가 하락으로 화학제품의 수익도 악화된 영향이 크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동시에 영업이익이 금융 비용의 5배를 넘는 ‘500% 이상’ 기업 비중도 40.9%에서 41.1%로 확대됐다. 기업 간 수익성이 양극화하는 ‘K자 회복’ 현상이 수치로 확인된 셈이다.

분석 대상 기업의 매출은 2019년보다 평균 3.2% 줄었다. 이 또한 통계 작성 이후 최대 감소폭이다. 제조업 매출이 3.6% 줄어 비제조업(-2.6%)보다 뚜렷했다.

또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 매출이 전년보다 4.3% 줄어든 반면 중소기업은 0.8% 늘었다. 김 팀장은 “수요 감소가 컸던 석유정제, 화학 제품의 경우 대기업 비중이 높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실제 업종별로 보면 석유정제(-34.3%), 화학제품(-10.2%) 매출은 급감했고, 항공사 여객·화물수송 감소로 운수창고업(-8.3%)도 큰 타격을 입었다. 반면 비대면 활동 확산 등의 영향으로 반도체·컴퓨터 수출이 늘면서 전기·영상·통신장비 매출은 7.5% 증가했고, 진단·검사장비 수출 증가와 함께 의료용 물질·의약품(18.3%) 업종도 큰 폭 성장했다.

전체 기업들의 수익성 지표는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 평균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과 세전 순이익률은 각각 5.1%, 4.3%로 모두 전년(4.8%, 4.1%)을 웃돌았다. 특히 반도체·컴퓨터 수출 호조와 유가 하락 덕에 전기·영상·통신장비(6.1%→9.0%), 전기가스업(0.6%→5.6%)의 영업이익률이 크게 올랐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