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금융권 8600억 ‘성과급 파티’… 임원 봉투만 +10% 두둑했다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03 22:10:04 기사원문
  • -
  • +
  • 인쇄
지난해 금융권이 8600억원 규모의 ‘성과급 파티’를 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직원보다 임원들에게 성과급이 집중됐다.

3일 이영 국민의힘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016~2020년 주요 시중은행 및 증권사 직급별 성과급 지급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시중은행·증권사 임직원은 총 8587억 7100만원가량의 성과급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개인별 인센티브를 제외하고 회사 차원에서 일괄 지급한 이들 업권의 임원 1인당 평균 성과급은 1억 8388만원으로 전년에 비해 10% 이상 늘었다. 같은 기간 증권사 직원은 1인당 평균 성과급이 2235만원으로 8.0% 증가했지만, 은행권 직원은 576만원으로 9.7% 감소했다.

증권사 10곳(NH투자·대신·한국투자·신한금융투자·KB증권·하나금투·삼성·키움·메리츠·미래에셋)의 지난해 성과급 총액은 5017억 5600만원이었다.

다만 옵티머스 펀드 사태로 골머리를 앓았던 NH투자증권의 1인당 직원 성과급은 전년(3300만원)보다 24.2%(800만원) 하락한 2500만원이었다. 옵티머스 사태의 책임이 큰 일부 임원들은 이 와중에도 1인당 성과급이 1억 6900만원에서 1억 7800만원으로 5.3% 늘었다. NH투자증권은 “지난해 투자은행(IB)이나 자산관리 부문에서 큰 이익을 낸 부분이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라임·팝펀딩 사모펀드를 판매해 피해를 낳은 대신증권과 한국투자증권 임원 1인당 성과급은 각각 1억 700만원, 3억 2400만원으로 감소했다.지난해 동학개미의 투자 열기 등에 힘입어 미래에셋·삼성·키움증권은 임직원 모두 전년보다 높은 성과급을 받았다. 그 가운데 미래에셋증권은 1809억 5200만원으로 가장 많은 성과급을 지급했다. KB증권과 신한금투는 ‘대외비’를 이유로 임원 성과급 자료를 제공하지 않았다.

지난해 4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의 성과급 총액은 3570억 1500만원으로 전년(4028억 9600만원)보다 11.4% 줄었지만, 임원 1인당 평균 성과급은 1억 3857만원에서 1억 6237만원으로 17.2% 되레 증가했다. 반면 직원 1인당 평균 성과급은 638만원에서 576만원으로 9.7% 감소했다.

은행별 임원 1인당 성과급을 보면 신한은행(2억 400만원), 하나은행(1억 9760만원), 국민은행(1억 4200만원), 우리은행(1억 500만원) 순이었다. 은행별 직원 1인당 성과급으로 보면 우리은행(600만원)만 제외하고 KB국민은행(600만원), 신한은행(600만원), 하나은행(510만원) 모두 전년보다 줄었다. 지난해 사모펀드 사태로 시장에 충격을 준 신한은행과 하나은행이 오히려 임원들 성과급을 전년보다 훨씬 많이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은행과 하나은행 임원 성과급은 전년 대비 각각 16.6%, 6.5% 올랐다.

이 의원은 “금융권에서는 라임·옵티머스 같은 부실 사모펀드의 피해자 보상은 소극적으로 진행하면서 임원 성과급 잔치를 크게 벌였던 것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연정 기자 yj2gaze@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