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약국 판매 추진"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4-13 12:19:49 기사원문
  • -
  • +
  • 인쇄
정부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약국 판매 추진'
지난 8일 오전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신속한 진단을 위해 자가검사키트의 약국 판매를 추진한다. 정부는 개인이 검사 키트를 구매해 스스로 검사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해 가정에서도 감염 여부를 검사하는 보조 수단으로 활용할 구상인 것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3일 백브리핑에서“아직 자가검사키트가 허가되지 않았지만, 허가 이후 약국에서 구매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가검사키트는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대체하는 용도가 아니라 보완하는 용도로 활용될 전망이다. 윤 반장은 “진단검사키트 도입을 검토 중으로 정확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진단 목적은 아니고 보조적 수단으로 사용할 것”이라며 “어디에 활용할 것인지는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지침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의료계에서는 자가검사키트 도입에 신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백경란 성균관 의대 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위음성, 위양성 사례를 어떻게 할 것인지 대책이 없으면 혼란만 야기한다”며 “실제 현장에서 도움되기 어렵다”고 밝혔다.


아직까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은 자가검사키트는 없다. 식약처는 전날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의 개발 기간을 기존 8개월에서 2개월 이내로 단축한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또 자가검사키트가 개발될 때까지는 국내에서 전문가용으로 허가받고 해외에서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제품을 국내 임상자료 제출을 조건부로 허가할 예정이다.



/김성태 기자 kim@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