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 나이 띠동갑 아내(부인)과 러브 스토리 공개…개그계 최수종 등극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1-04-12 01:50:00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이수근(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이수근(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이수근이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해 나이 띠동갑 아내와의 러브 스토리를 털어놨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이수근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수근은 "아내와 띠동갑이다. 처음부터 나이 차가 나다보니 서로 존대를 하는 게 맞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수근은 아내와의 만남에 박준형과의 인연이 있다고 털어놨다. 박준형은 "이수근의 아내가 원래 갈갈이 스타일리스트로 일했다"면서 "그 분이 공연 직전 대기실에 문을 열고 들어왔는데 이수근이 가발을 쓰다 말고 땅에 가발을 떨어뜨렸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수근은 "방송 끝나고 회사 앞에 차를 세웠는데 너무 예쁜 친구가 들어가더라. 계속 생각났는데 알고 보니 대학에서 스타일리스트 실습을 나왔다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못보겠다고 생각했는데 공연장에 다시 왔더라. 그래서 당시 대기실에서 보고 가발을 떨어뜨린 것"이라고 털어놨다.

이수근은 "아내에게 이야기하기 전에 이미 개그맨 네 명이 아내에게 대시를 했었던 상황이었다"라고 당시 아내의 인기를 언급했다. 이수근은 미모의 아내 마음을 사로잡게 된 계기에 대해 "박준형의 옷을 사기위해 동대문 상가를 가곤 했는데 6개월 동안 매번 함께 가 줬다"라고 정성을 들여 아내의 마음을 열었다고 밝혔다.

또 이수근은 "내 이름으로 된 건 아무것도 없다. 결혼하자마자 바로 다 줬다. 통장에 얼마 있는지도 모른다"라고 말했고 "남자가 잘하면 이혼 확률이 진짜 거의 없다. 균형이 아니라 한 쪽에서 일방적으로 져줘야 한다. 져주는 쪽이 남편인 게 좋다"라며 '개그계 최수종'으로 등극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연예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