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SK '2조 합의' …파국 피한 K배터리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4-11 20:04:25 기사원문
  • -
  • +
  • 인쇄
LG·SK '2조 합의' …파국 피한 K배터리

배터리 영업 비밀 침해를 놓고 분쟁을 벌여온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이 11일 전격 합의했다. LG에너지솔루션이 지난 2019년 4월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미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영업 비밀 침해 소송을 제기한 지 2년 만이다. ITC가 올해 2월 SK이노베이션에 내린 ‘10년간 배터리 수입 금지’ 최종 결정에 대한 조 바이든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시


한을 하루 앞두고 나온 극적 합의다.


이날 양 사는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에 현금 1조 원과 로열티 1조 원 등 총 2조 원을 지급하고 앞으로 10년간 추가 소송을 제기하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앞서 두 회사는 각각 긴급 이사회를 열어 이 같은 합의안을 승인 받았다. 양 사는 대표이사 명의의 공동 입장문에서 “한미 양국 전기차 배터리 산업 발전을 위해 건전한 경쟁과 우호적인 협력을 하기로 했다”며 “특히 바이든 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배터리 공급망 강화와 이를 통한 친환경 정책에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합의는 바이든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시한 하루를 앞두고 주말 사이에 전격적으로 추진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2월 ITC의 ‘SK 배터리 10년 수입 금지’ 최종 결정에 대해 60일 이내에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다. 거부권 행사가 11일(현지 시간) 자정을 기해 종료되는데 하루 전 합의에 이른 것이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하는 가운데 배터리 소송전을 계속하는 것은 양 사 모두에 부담이라는 판단으로 합의에 이른 것으로 풀이된다. SK이노베이션은 거부권이 행사되지 않으면 미국에서 철수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SK이노베이션은 미 조지아주(州)에 26억 달러(약 2조 9,000억 원)를 투입해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도 글로벌 1위 자리를 두고 중국 CATL과 경쟁하는 상황에서 소송 리스크가 지속되는 것은 부담스럽다.


무엇보다 자국 내에 전기차 밸류체인(공급망)을 구축하려는 바이든 행정부가 양 사 간 합의를 막후에서 종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지아주 지역 경제에 타격을 주지 않으면서 합의를 통해 결과적으로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업체인 LG와 SK를 모두 자국에 유치했기 때문이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바이든 대통령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한재영 기자 jyhan@sedaily.com, 전희윤 기자 heeyoun@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경제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