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민주주의 위기라 비판하는 야당 이해하게 됐다"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4-11 07:00:00 기사원문
  • -
  • +
  • 인쇄
유시민 '민주주의 위기라 비판하는 야당 이해하게 됐다'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튜브 캡처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현 정부를 향해 왜 민주주의의 위기라고 비판하는지, 국민의힘을 이해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노무현재단 유튜브 [알릴레오 북’s] 코너에서 ‘정치에 정답은 없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책 ‘어떻게 민주주의는 무너지는가’를 소개했다. 그는 "이 책이 한국에 대한 내용은 아니지만, 어떤 가치관과 판단을 가지고 문재인 정부를 독재라고 말하고 민주주의가 무너졌다고 이야기하는지 약간의 도움이 됐다"면서 “국민의힘을 이해하는데 무척 도움됐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정부와 여당이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법안과 전월세상한제·계약갱신청구권을 담은 임대차 3법 등을 일방적으로 통과시켜 ‘입법 독재’를 일삼는다고 비판해왔다.


이 책은 미국 하버드대 교수이자 정치학자인 스티븐 레비츠키와 대니얼 지블랫이 공동 집필했다. 그들은 뉴욕타임스에 ‘트럼프는 민주주의에 위협이 되는가’라는 제목으로 민주주의의 위기를 경고하는 칼럼을 썼고 이 칼럼이 주목을 받면서 책으로 펴내게 됐다. 두 저자는 이 책에서 독재자가 될 가능성이 다분한 극단주의 포퓰리스트들이 어떤 조건에서 선출되는지, 선출된 독재자들이 어떻게 합법적으로 민주주의를 파괴하는지 여러 나라의 사례를 통해 설명했다.



/조교환 기자 change@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