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8-10-19 22:47:57  |  수정일 : 2018-10-19 22:47:54.833 기사원문보기
[준PO S크립트] '너무 들떴나' 의욕 너무 앞섰던 한화의 11년 만의 가을야구

런다운에 걸려 아웃된 양성우 ⓒ뉴시스
런다운에 걸려 아웃된 양성우 ⓒ뉴시스



[STN스포츠(대전)=윤승재 기자]



11년 만의 가을야구라 들떴을까. 한화가 결정적인 순간에 아쉬운 플레이를 연발하며 1차전 승리에 실패했다.



한화는 1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넥센히어로즈와의 2018 신한 MY CAR KBO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2-3으로 패배했다.



타석에서의 의욕이 너무 앞섰다. 결정적인 순간에 연거푸 헛스윙 삼진이 나오며 기회가 무산됐고, 베이스러닝에서도 오버런과 런다운이 나오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날 한화는 10개의 안타를 때려낸 데 이어 상대에게 실책 2개를 유도했지만 홈을 밟은 선수는 단 두 명 뿐이었다.



한화는 1회 1사 후 이용규가 비디오판독 끝에 내야안타로 살아나가며 선취득점의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도루에 실패하며 기회가 무산됐다. 이어 후속타자 호잉도 안타를 만들었지만 의욕이 앞선 오버런으로 2루에서 잡히며 득점에 실패했다.



2회 희생번트 실패로 진루 기회를 놓친 한화는 3회 절호의 찬스를 맞았다. 선두타자 최재훈과 정은원이 안타와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출루하며 무사 1,2루 기회를 맞은 것. 하지만 정근우와 이용규가 삼진과 뜬공으로 물러난 데 이어 호잉까지 삼구삼진으로 잡히며 득점 기회를 놓쳤다.



4회와 5회의 상황은 더 좋았다. 4회에는 2사 후 연속 안타와 도루로 2,3루 기회를 맞았고, 5회에는 상대 실책과 안타, 볼넷으로 1사 만루 상황을 만들었다. 하지만 한화의 득점은 이번에도 나오지 않았다. 2사 후 타석에 들어선 타자들이 스트라이크존을 벗어나는 공에 배트를 휘두르며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절호의 동점 기회였던 7회말에도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2-3 1점차로 뒤지던 7회 2사 2루 상황에서 하주석이 3루수 땅볼로 물러나는 듯 했으나 송구가 부정확해 아웃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문제는 그 다음 장면이었다. 3루까지 진루했던 양성우가 런다운에 걸린 것. 결국 양성우가 홈플레이트 바로 앞에서 잡히며 한화의 동점 기회는 허무하게 또 달아났다.



결국 한화는 단 한 번도 리드를 가져오지 못하고 패배했다. 득점권 기회를 여러 차례 놓친 것도 컸다. 이날 한화는 15번의 득점권 기회를 가져왔으나 3안타 2득점에 그치며 답답한 모습을 보였다.





사진=뉴시스



unigun89@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윤승재 기자 / unigun89@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야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