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3-15 15:28:04  |  수정일 : 2019-03-15 15:29:01.183 기사원문보기
질투의역사 OST 진윤희 소프라노 주목






▲ 사진 = 질투의역사 OST곡 진윤희소프라노

(서울=국제뉴스) 조진성 기자 = 일본 러시아 베트남 등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인기를 모으며 아시아 오페라 디바를 꿈꾸는 소프라노 진윤희가 영화 '질투의 역사'의 OST에 참여해 주목을 받고 있다.

소속사인 도너츠앤 뮤직에 따르면 진윤희의 크로스오버 앨범 'The Forest'의 수록곡인 '아직 오지 않은 찬란한 그 봄'이 영화 '질투의 역사' OST에 수록되어 영화 속 감동을 배가시킨다고 밝혔다.

진윤희의 '아직 오지 않은 찬란한 그 봄'은 한 편의 드라마를 보는 듯한 강렬한 느낌을 선사한다.

이 곡은 우리나라 고유의 정서인 한을 서양음악과 우리나라 전통음악인 국악에 접목시켜보고 싶다는 진윤희의 의견이 반영된 곡으로 한국적인 멜로디라인과 진윤희의 애절한 목소리가 듣는 이로 하여금 아픔의 정서를 가슴깊이 파고들게 만든다.







▲ 사진 = 영화개봉작 질투의역사 포스터

정인봉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질투의 역사'는 오지호,남규리,장소연,김승현 등이 출연하며 선후배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사랑과 질투, 복수를 깊이 있게 그린 미스테리 멜로이다.

진윤희의 '아직 오지 않은 찬란한 그 봄 '은 질투의 역사'에서 마지막 장면에 삽입되어 엔딩크레딧이 올라갈 때까지 나오는 곡으로 영화를 본 이들에게 더욱 깊은 여운을 선사할 예정이다.

크로스오버 앨범 'The Forest'를 발표하며 클래식의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는 진윤희는 최근 국내에서 유일하게 아시아나 항공 기내 음악 클래식 장르 선곡표에 오르기도 했다. '질투의 역사'에 참여하게 된 계기 역시 이 영화의 감독인 정인봉감독이 미국 샌디에고에 여행차 아시아나항공을 탑승하여 기내음악을 듣다가 '아직 오지 않은 찬한한 그 봄' 곡을 듣게 되었고 영화와 잘 맞아서 선곡하게 되었다.

한편, 진윤희는 일본,베트남, 러시아 등지에서 해외 활동을 펼치며 국내에 각종 오페라와 콘서트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유인석, 이번엔 덮지도 수습도 할 수 없다 [2019/03/14] 
·박한별 남편 ‘유인석’, 특별했던 관계의 중심에 있었나 [2019/03/14] 
·박봄, 또 달라졌다? 재기 성공→큰 ‘빌딩’ 매입 꿈 이뤄질까 [2019/03/14] 
·씨엔블루 이종현, 하지 말라면 더 하고 싶은 심보인지... [2019/03/15] 
·박한별 남편 유인석의 이중성? ‘일반인女’는 되고 나는 안 되는 이상한 논리 [2019/03/15]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