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에 폭언·내연녀 심부름까지...'갑질 의혹' 최 회장 누구?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10-03 21:44:36 기사원문
  • -
  • +
  • 인쇄
남성 여성 정체 
남성 여성 정체

한 중견 기업의 회장이 직원에서 폭언과 폭력을 일삼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3일 MBC 단독 뉴스에 따르면 이 기업의 회장인 최 모(52)씨는 자신의 직원들에게 폭언과 폭력을 서슴지 않고 비서에겐 가족들 일은 물론 내연녀를 위한 심부름까지 수시로 시킨다는 제보를 보도했다.

계열사 6곳과 주유소 14곳, 난방기지 3곳 등을 운영하는 에너지 기업으로 부산에 위치하고 있다.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최 회장을 수행했던 전직 비서 김모 씨. 그의 휴대전화에는 사적 심부름 내역이 고스란히 남아있었다.

그는 "본인 차량, 사모님 차량, 딸 차량, 거기다가 세컨으로 있는 차량까지 제가 관리를 다 해야 됐다"고 말했다.

또 3명의 내연녀가 있는데 그들과 관련된 심부름까지 했다는 것.

그러던 김 씨는 최 회장이 코로나에 걸리고 격리를 거부하며운전을 강제하자 일을 그만뒀다.

이에 마지막 달 월급을 받지 못했다. 고용노동부는 회사 측에 김 씨의 급여를 제대로 지급하라고 지시하고, 부당노동행위 실태를 조사하고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