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한 해양생태계 유지하기 위한 기업들의 행보에 눈길

[ 데일리환경 ] / 기사승인 : 2022-09-29 21:12:28 기사원문
  • -
  • +
  • 인쇄




[데일리환경=김정희 기자] 지속가능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전 세계가 힘을 모아 노력하고 있다. 특히 다방면으로 보호가 필요한 시점. 해양 보존에 대한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대한민국의 경우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만큼 이러한 이점을 보호하고 우리의 후손들이 지속 가능한 곳에 살아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특히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 면적의 무려 70%를 차지하는 것은 바로 바다다. 엄청난 규모만큼 다양한 생물들이 살아가고 있지만, 무분별하게 생물들을 잡아들인다면 50만~1천만 해양 생물종들은 금방 사라질 것이다.

무엇보다 해양생태계는 우리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 삶의 질을 높여준다. 관광과 서핑, 다이빙과 같은 문화서비스부터 수질정화, 공기정화와 같은 조절서비스 뿐만 아니라 생물다양성 유지, 영양물질 순환과 같은 지지서비스부터 해산물과 같은 공급 서비스 등이 있다.

그렇다면 해양은 어떻게 보존해 지속 가능한 어업이 이루어지도록 하는 것일까? 앞서 언급한 해양생태계 서비스는 어업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어획 활동을 하게 되면 해양생태계의 구조와 기능에 변화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대한민국은 1인 평균 68kg 이상의 수산물을 소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유지하거나 더 늘어나게 된다면 추후 수산물 수요를 감당할 수 없는 시기가 오는 것은 물론, 생태계 또한 안전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할 수도 있다.

그렇다면 ‘지속가능한 어업’은 무엇을 의미할까? 세계해양책임관리회(MSC)에 따르면 지속가능한 어업이란 수산자원을 전부 고갈시키지 않고, 남획하지 않고 불법어업을 근절, 해양생태계에 미치는 악영향을 최소화하는 것을 일컫는다.

현재 체계적인 시스템 하에 생태계 보호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해양책임관리회(MSC)와 세계양식책임관리협회(ASC) 측은 지속적으로 수산물을 잘 관리하기 위해 각각 이름을 딴 인증제를 부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SC 인증은 파괴적인 어업의 문제를 해소하고 수산자원의 안전을 확보하는 것으로 어업, 유통업 등을 대상으로 한다. 주 관리 어종으로는 참치, 흰살생선, 조개류 등이 있다.

한편 ASC 인증은 양식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고 생물다양성과 수산자원을 보전하기 위해 설립됐다. 주 관리 대상은 양식업이며 주 관리 어종으로는 전복, 이매패류, 송어, 팡가시우스, 연어, 방어/날새기, 새우, 틸라피아, 해조류 등이 있다.

많은 해외 기업은 수산물을 지속가능한 상품으로 등록하기도 한다. 앞서 월마트는 오는 2025년까지 모든 수산물을 MSC로 대표되는 지속가능 수산물로 대체할 것을 발표한 바 있다. 또한 글로벌 수산 유통업인 타이유니온은 2020년까지 모든 참치 어업을 MSC로 전환할 것을 선언했으며 21년 8월 기준 87%의 전환이 이루어졌다.
이처럼 다양한 기업들이 사회적, 환경적 책무를 하기 위해 인증 활동을 통한 생태계 보전에 동참하고 있다. 일부 기업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100%에 다가갈 수 있도록 모두가 노력해야 할 부분이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