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태형 "세 아이 살해한 아내에게..."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9-24 10:34:11 기사원문
  • -
  • +
  • 인쇄
배우 김태형 "세 아이 살해한 아내에게..."(사진=MBN)
배우 김태형 "세 아이 살해한 아내에게..."(사진=MBN)

배우 김태형이 10년 전 세 아이를 잃어버린 뒤 근황을 전했다.

22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배우 김태형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2012년 한 엄마가 세 아들을 살해했다는 뉴스 보도가 나왔다. 이후 피해 아이들의 아빠는 중견배우 김태형으로 밝혀지며 충격을 안겼다. 그로부터 10년. 김태형은 사건과 함께 자취를 감췄다. 10년 째 지우기 힘든 그날의 기억에 김태형은 "때만 되면 공황장애가 밀려온다. 몸이 기억 한다"면서 "천국에서 만나자고요"라며 아이들을 그리워 했다.

김태형은 "열심히 살아야 한다. 지옥가면 아이들 못 만난다"며 현재 아파트 분양 사무소에서 막내 사원으로 일하고 있었다.

김태형은 "자의적으로 연기활동을 그만 둔 건 아니고, 개인 가족사가 있어서 사람도 기피하게 되고 그런 상황이었다"며 "공황장애도 오고 운전을 하면 매일 다녔던 길인데도 막 엉뚱한 길로 간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세 아들 영진이, 영범이, 영건를 10년 전 8월에 잃어버리고 한 3년 정도 큰 방황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내를 언급하며 "좋은 엄마였다. 제 기억으로 아이들한테 잘해주고 자기가 사치를 한다던가 그런거 없이 아이들한테 정말 잘해줬다"며 "어느 순간, 아이들 대하는 게 거칠어졌다. 짜증도 많이 냈다. 왜 저렇게 짜증을 부리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후 아내는 말도 없이 집을 나가 문자 한통을 남기고 연락이 두절됐다. 김태형은 "저한테 아이들하고 바람 좀 쐬고 오겠다 그러고 아이들을 데리고 나가서 그러고 돌아오지 않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김태형은 아내와 연락이 되지 않자 경찰에 가출 신고를 했고, 일주일 후 '아내 분 찾았다'는 말에 '애들은요?'라고 물었더니 '잘못됐습니다'라고 했다고 전했다.

김태형은 "표현을 못한다. 그냥 패닉이다. 혼이 나가있는 거다"고 "아이들이 엄마하고 같이 나간 그날부터 찾아서 장례 치르는 날까지 정확히 10일인가 걸렸다. 열흘을 아무것도 안 먹고 술만 마셨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그 정도 되니까 내가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안하더라도 한 이틀만 더 마시면 그냥 가겠더라"며 "그 정도 상태였다. 그냥 끝내는 거만 생각하고 그 생각만 들었다"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