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제' 김연경-김다은의 40득점 합작...흥국생명 코보컵 개막전 승리

[ MHN스포츠 ] / 기사승인 : 2022-08-13 15:41:53 기사원문
  • -
  • +
  • 인쇄

2022 순천 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경기에 나선 흥국생명 김연경, KOVO
2022 순천 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경기에 나선 흥국생명 김연경, KOVO




(MHN스포츠 권수연 기자) '배구여제' 김연경의 국내 리그 복귀전이 승리로 막을 올렸다.



13일,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막을 올린 '2022 순천 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첫 경기에서 흥국생명이 IBK기업은행을 세트스코어 3-1(25-16, 25-23, 24-26, 28-26)로 꺾으며 코보컵 첫 날의 막을 화려하게 열었다.



이 날 흥국생명은 경기 직전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며 아찔한 상황을 맞이했다. 선수 5명, 스태프 2명이 확진됐으며 경기에 나설 수 있는 선수가 총 8명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개막전 출전이 불투명했던 김연경은 팀 내 대거 확진으로 인해 첫 날부터 선발로 뛰는 상황을 맞이하게 됐다.



경기장에 검은색 마스크를 쓰고 들어선 김연경은 배구팬들의 역대급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기업은행의 프랜차이즈 스타 김희진 역시 경기 전부터 김연경 못지 않은 팽팽한 인기를 자랑했다.



흥국생명의 첫 날 선발로는 김연경, 김미연, 박혜진, 김다은, 박수연, 김나희, 김해란이 나섰다. 상대팀인 기업은행은 이솔아, 김희진, 김현정, 김수지, 박민지, 육서영을 선발로 내보냈다.



흥국생명은 교체할 수 있는 선수가 없기에 체력적으로 상당히 불리한 조건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선수 전원이 마스크를 쓰고 코트에 나선 모습이 눈에 띄었다.




득점 후 기뻐하는 흥국생명, KOVO
득점 후 기뻐하는 흥국생명, KOVO




1세트 첫 득점의 문은 육서영의 아웃범실로 흥국생명이 따며 시작했다. 김연경이 마찬가지 서브범실로 상대에게 1점을 넘겨줬다. 김희진이 퀵오픈 성공으로 4-4 동점을 만들었지만 김현정의 넷터치 범실로 인해 흥국생명이 2점차로 앞섰다. 김연경이 C속공으로 분위기 굳히기에 들어갔다.



김연경-김해란의 무적 리시브라인이 가동되며 흥국생명이 경기 중반부터 서서히 점수를 벌려나갔다. 그러나 그만큼 범실도 많이 나왔다. 거미손 수문장인 김해란이 수비에서 굳건히 버티며 점수는 21-16까지 벌어졌다. 김미연의 센스있는 공격이 특히 빛났고, 김연경의 서브에이스로 흥국생명이 손쉽게 매치포인트를 만들어냈다. 막판 김다은이 김주향의 공격을 블로킹하며 25-16으로 흥국생명이 1세트를 차지했다.



2세트 역시 1점차로 기업은행이 앞서다가 김연경의 강서브로 5-5 동점을 만들어냈다. 이솔아가 오픈 득점을 냈고 김다은이 아웃범실을 하며 기업은행이 다시 앞서기 시작했다. 이후 범실을 주고받으며 9-9 동점, 김희진과 박민지의 공격 성공으로 기업은행이 11-9로 기세를 잡았다.



이번 세트는 육서영의 탄탄한 공격이 돋보였다. 1점차 랠리가 이어지다가 김미연의 직선 공격으로 흥국생명이 20점에 먼저 진입했다. 이어 기업은행의 아웃범실로 22-20, 흥국생명에 기세가 기울어졌다. 김연경의 매서운 오픈공격이 빈 틈을 노려 매치포인트를 만들었다. 육서영이 다시 한번 오픈공격을 시도했지만 박수연이 막아내며 2세트 역시 25-23으로 흥국생명이 차지했다.




경기 중 작전지시를 내리는 IBK기업은행 김호철 감독(가운데), KOVO
경기 중 작전지시를 내리는 IBK기업은행 김호철 감독(가운데), KOVO




3세트 역시 흥국생명이 김다은의 블로킹과 오픈득점에 힘입어 앞서갔다. 김연경의 완벽한 파이프 공격이 빛났다. 기업은행은 따라가야 하는 순간, 범실이 아쉬웠다. 그러나 득점포 육서영이 이단공격에 성공하며 기어이 동점을 만들어냈다. 진땀나는 랠리가 이어졌다. 클러치 상황에서 김연경과 김다은이 해결사로 뛰어올랐다.



김미연 역시 팔꿈치 수술로 인해 컨디션이 완벽하지 않지만 두자릿수 득점을 보태며 주장의 품격을 아낌없이 선보였다. 다시 흥국생명이 앞서며 먼저 20점에 진입했다. 직후 최정민이 연속 득점에 블로킹 득점까지 폭발시키고, 이솔아가 오픈득점으로 24-24 듀스를 만들었다. 막판, 김미연이 블로킹에 실패하며 26-24, 대역전에 성공한 기업은행이 3세트를 차지했다.



막판 4세트는 양팀 모두 26점을 넘어서는 아슬아슬하고 열띤 듀스 접전이 펼쳐졌다. 막판 박혜진이 박민지의 공격을 막아내는데 성공하며 28-26, 흥국생명이 4세트까지 차지하며 경기를 끝냈다.



이번 경기 김다은이 양 팀 최다인 22득점, 뒤를 이어 김연경이 18득점, 김미연이 16득점을 올렸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