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제 공식입장, SNS 광고 갑질 논란… “미흡한 의사소통, 실망시켜 죄송”

[ 제주교통복지신문 ] / 기사승인 : 2022-07-05 11:45:04 기사원문
  • -
  • +
  • 인쇄


[제주교통복지신문 이소민 기자] 댄서 노제 측이 SNS 광고 갑질 논란에 대해 해명하며 사과했다.



5일 노제의 소속사 스타팅하우스 측은 노제 광고 게시물 업로드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당사는 노제가 광고 게시물을 SNS에 업로드하기 앞서 계약 기간과 업로드 일정을 확인해 노제에게 전달한 후 업로드를 진행해왔다. 게시물 업로드 및 게시물 삭제 관련해 당사와 노제가 협의 후 진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위 과정 중 당사의 불찰로 인해 광고 관계자와 사전에 약속한 계약 기간을 지키지 못했고, 노제와 미흡한 의사소통으로 기한 내에 게시물이 업로드되지 못하거나 삭제된 점을 확인했다"며 "이로 인해 광고 관계자분들과 노제를 응원해 주시는 팬분들에게 불편함과 실망을 끼쳐 드려 죄송하다"고 머리를 숙였다.



소속사는 해당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했으며 재발 방지에 힘쓰겠다고 다짐하며 "향후 관계자들과 아티스트와의 원활한 소통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매체는 노제가 SNS 광고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갑질을 했다고 보도했다. 노제는 게시물 1건당 3~5000만원을 받고 SNS 광고를 진행하는데 다수의 중소기업 업체들이 요청기한으로부터 수개월 뒤에 게시물이 올라오는 피해를 입거나 노제가 명품 브랜드와 중소기업 브랜드 관련 게시물을 구분하어 업로드 해 마케팅 진행에 차질을 빚었다는 것이 보도의 주된 내용이었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전날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으나, 하루 만에 불찰을 인정하고 사과의 뜻을 밝힌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측은“노제가 명품과 중소 브랜드는 나누어 SNS 게시물을 업로드 한다는 점과 1게시물당 3~5000만원 수준을 받았다는 점이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며 “대신 업로드 기한이 늦어진 점은 사실이다. 다시 한 번 죄송한 입장을 전한다”고 전했다.



한편 노제는 지난해 방송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해 큰 인기를 얻었다. 현재 채널A '청춘스타'에 출연 중이다.



다음은 스타팅하우스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스타팅하우스입니다.



아티스트 노제(NO:ZE) 광고 게시물 업로드 관련해서 당사의 입장을 전달드립니다.



먼저 당사는 아티스트가 광고 게시물을 SNS에 업로드하기에 앞서 계약 기간과 업로드 일정을 확인 후 아티스트에게 전달, 그 후 아티스트 SNS를 통해 업로드를 진행해왔습니다. 게시물 업로드 및 게시물 삭제 관련해서는 당사와 아티스트가 협의 후 진행하였음을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그러나 위 과정 중 당사의 불찰로 인해 광고 관계자와 사전에 약속한 계약 기간을 지키지 못했고, 아티스트와 미흡한 의사소통으로 기한 내에 게시물이 업로드되지 못하거나 삭제된 점을 확인했습니다. 이로 인해 광고 관계자분들과 소속 아티스트 노제를 응원해 주시는 팬분들에게 불편함과 실망을 끼쳐 드려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합니다.



당사와 아티스트는 본 사안의 심각성을 깨닫고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그리고 관계자들과 아티스트와의 원활한 소통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