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회, 파머에게 두 번째 2루타 허용...잔루 처리 [류현진 등판]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2-05-21 09:02:40 기사원문
  • -
  • +
  • 인쇄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발 류현진이 4회 다시 한 번 장타를 내줬지만, 이번에도 피해는 없었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 홈경기 4회 피안타 1개 기록했으나 무실점으로 막았다.

이날 경기 1회부터 4회까지 매 이닝 안타 한 개씩 허용하고 있지만 계속해서 실점은 허용하지 않고 있다.

첫 타자 토미 팸과 승부는 6구까지 이어졌지만, 류현진이 이겼다. 체인지업으로 3루 땅볼을 유도, 아웃을 잡았다. 조이 보토는 초구에 내야 뜬공으로 물러나며 그를 도왔다.

2아웃을 쉽게 잡았지만, 카일 파머에게 2회에 이어 다시 한 번 2루타를 허용했다. 이번에도 2회와 비슷한 코스였다. 1-1 카운트에서 3구째 커브에 장타를 내줬다.

득점권에 주자를 둔 상황에서 마이크 무스타카스를 상대했다. 무스타카스는 3구째 바깥쪽 커터를 밀어쳐 제법 멀리 타구를 보냈지만, 좌익수 라이멜 타피아가 충분히 잡을 수 있는 타구였다.

류현진은 4회에도 효율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13개의 공으로 이닝을 마무리, 총 투구 수 50개를 기록했다.

[토론토(캐나다)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