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조국 사태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2-02 18:15:12 기사원문
  • -
  • +
  • 인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2일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조국 사태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mbc캡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2일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조국 사태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mbc캡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 "반성과 국민 사과가 없는 상태에서 사면을 얘기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이재명 후보는 2일 한국방송기자클럽(BJC) 초청 토론회에서 "형사처벌의 목표가 여러 가지가 있는데 본인 응보, 일반예방, 특별예방 등 세가지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며 사면도 할 수 있지만 현재 이 분들이 사과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또 "열린민주당과는 한 뿌리"라며 합당 찬성하고 조국 전 장관 사태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국민들로부터 외면받고 비판받는 문제의 근원중 하나"라고 지적한 뒤 "민주개혁진형은 더 청렴해야하고 작은 하자조차도 더 크게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후보는 "우리는 작은 하자인데 우리는 억울하다, 지나치다는 태도에 대해 국민들이 민주당을 질책하는 주 원인이 됐을 것이고 잘못이 있는 것에 반드시 책임져야 하고 특히 직위가 높고 책임이 클수록 비판의 강도도 높은 것을 우리가 인정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재명 후보는 "공정성이 문제가 되고 있는 시대상황에서 민주당이 국민들게 공정성에 대한 기대를 훼손하고 아프게 한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며 "민주당 대선 후보로 이 자리에서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다시 출발하겠다"고 사과했다.

또한 'BTS' 병역특례법에 대해 "국제적으로 대한민국을 알리는 인제이지만 공평성 차원에서 연기해주는 것이 바람직하고 면제는 최대한 자제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후보는 "본인들도, 팬클럽도 군에 가야 한다고 하는데 정치권이 나서 면제해주자는 것은 오바"라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