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위해 힘써준다"…램지어 영웅화하는 日극우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5 08:00:00 기사원문
  • -
  • +
  • 인쇄
'일본인 위해 힘써준다'…램지어 영웅화하는 日극우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연합뉴스

일본의 극우 성향 네티즌들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한 논문으로 논란의 중심이 된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에 대해 다방면의 지지를 보내고 있다. 이들은 램지어 교수에게 받았다는 답장을 소셜미디어에 공개했는데, 학계에서는 램지어 교수의 글이 맞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3일(현지시간) 일본의 한 네티즌은 최근 "램지어 교수에게서 답장이 왔다. 바쁜 와중에도 답장을 보내줘 감사하다"는 글과 함께 램지어 교수와의 문답이라고 주장한 대화를 트위터에 게시했다. 'gugu'라는 아이디를 사용하는 이 네티즌은 "한국인들의 집요한 공격이 계속되는 것 같은데 괜찮으신가"라고 물으며 "그들은 약점을 보이면 끝없이 공격해오는 비정상적인 국민성이기 때문에 힘들겠지만 지지 말아달라"며 한국인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가 미덥지 못한 가운데 램지어 교수만이 일본인을 위해 힘써준다"고 적었다.


이에 '마크 램지어'라는 이름을 사용하는 인물이 "친절한, 그리고 든든한 편지를 보내줘서 감사하다"며 "최대한 열심히 하겠다"는 답을 보내왔다고 이 네티즌은 밝혔다. 답장을 보낸 인물이 램지어 교수가 맞는지는 아직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으나 학계 관계자들은 그럴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보고 있다.


최근 다른 글로벌 역사학자들과 함께 램지어 교수의 논문 '태평양 전쟁의 성 계약'을 조목조목 반박하는 논문을 펴낸 데이비드 앰버러스 노스캐롤라이나주립대 교수는 자신의 트위터에 "램지어가 이런 글(일본 네티즌의 한국인 비하 글)에 동의했다"는 글을 올리며 해당 답장을 보낸 사람이 램지어 교수가 맞을 것으로 전제했다.


탈식민지화를 위한 미일 페미니스트 네트워크(FeND) 역시 문제의 트윗을 캡처해 "일본의 인종차별주의자가 램지어 교수에게 위안부를 부정하는 수정주의 논문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며 "램지어도 이 인종차별주의자의 '친절한 편지'에 감사를 전했다"는 글을 게시했다.


문제가 된 해당 트윗은 일본 시간 4일 아침까지도 'gugu'라는 네티즌의 계정에 그대로 남아있었으나, 오전 중 돌연 삭제됐다. 해당 트윗의 내용이 언론에 보도된 이후 삭제된 것으로 보인다.


답장의 진위 여부와는 관계없이 이번 사태로 일본 극우 성향 네티즌들이 램지어 교수를 영웅시하면서 지원 사격에 나서고 있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지난 1일 'Water park'라는 이름의 네티즌이 우익 성향 야마다 히로시(山田宏) 자민당 참의원 의원에게 "램지어 교수에 대한 음습한 괴롭힘이 격화하고 있는 것 같다. 저희도 열심히 할 테니 계속 극진한 지원을 부탁드린다"며 정치권의 도움을 요청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이에 야마다 의원은 "외무성이 그 교수(램지어)의 현 상황을 잘 파악하고 있다"며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이야기했다"고 답하기도 했다.


이밖에 일본의 일부 네티즌들은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반박한 글로벌 학자들의 소셜미디어로 몰려가 이들을 비판하는 글을 올리며 공격을 이어가고 있기도 하다.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