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대통령은 언제 접종합니까"...정은경 "순서 늦게 오시길"

[ 이투데이 ] / 기사승인 : 2021-02-26 12:54:38 기사원문
  • -
  • +
  • 인쇄
[이투데이 정일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재활시설 종사자인 김윤태 의사(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재활시설 종사자인 김윤태 의사(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첫 접종이 이뤄지는 현장을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접종과정을 참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마포구 보건소를 찾아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오상철 마포보건소장으로부터 접종 계획과 절차 등를 보고받은 뒤 접종실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접종을 맡은 김서진 간호사를 향해 "드디어 1호 접종을 하시겠다"고 인사를 건네자 김 간호사는 "네 영광으로 생각합니다"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 청장 등에게 "접종 예약을 했는데 열이 나거나 하면 다시 접종할 날짜를 지정해 주나", "접종 뒤 귀가해 이상이 느껴지면 보건소에 연락을 해야 하나" 등의 질문을 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정 청장에게 "우리 청장님은 언제 접종하느냐"고 물은 뒤 "대통령은 언제 맞지요"라고 묻기도 했다. 이에 옆에 있던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청장님, 대답 잘하셔야 합니다"라고 하자 정 청장은 "순서가 좀 늦게 오시길…"이라고 말했다.

마포구 보건소 첫 접종자인 김윤태 푸르메 넥슨어린이재활병원 원장이 입장하자 문 대통령은 "안녕하십니까. 역사적인 1호 접종이신데 접종하는 것 좀 지켜봐도 되겠습니까"라고 말했고 김 원장은 "영광입니다"라고 답했다.

김 원장이 "아프지 않게 놔달라"고 하자 문 대통령은 "의사 선생님인데..."라며 웃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후 이정선 시립서부노인전문요양센터 치료사가 마포구 보건소 2호 접종을 하는 모습도 지켜봤다.

정일환 기자 whan@etoday.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