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가덕도행' 정국 뇌관 되나…野 "선거개입" 지적에 與 "당장 사과해라"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2-26 04:30:00 기사원문
  • -
  • +
  • 인쇄
'文 가덕도행' 정국 뇌관 되나…野 '선거개입' 지적에 與 '당장 사과해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25일 부산신항 다목적부두에 위치한 해양대학교 실습선 선상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25일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 방문 일정을 ‘노골적인 선거개입'이라고 비판한 국민의힘에 사과를 촉구하며 ‘가덕도 방문’ 논란이 정국의 뇌관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신영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이번 부산 방문은 지역균형 뉴딜 정책을 점검하기 위한 정책 일정으로, 이미 오래전 기획된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어떻게든 그 취지를 훼손하고 공격하기 위해 혈안이 됐다”고 이같이 비판했다.


아울러 “부산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 행보가 4·7 재보궐 선거만을 위한 ‘선거용 공약’이라는 것은 편협한 생각”이라며 “모든 것이 선거 개입이라는 국민의힘은 그렇게 자신이 없느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보도 시점 유예였던) 대통령의 일정을 공개한 것, ‘탄핵’ 막말, 부산의 발전을 위한 정책을 ‘선거용 공약’으로 치부한 것에 즉각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주호영 국민의힘은 원내대표는 이날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 일정에 대해 “4차, 5차 재난지원금 공세에도 마음이 안 놓였는지 가덕도, 동남권 메가시티로 민주당 지원 선거운동에 나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뉴타운 사업 현장을 방문했다는 사실만으로 명백한 불법선거 개입이라고 반발한 바 있다”며 “청와대는 선거와 무관하다고 하지만 누가 봐도 대통령의 도를 넘은 선거개입”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노골적 선거 개입은 탄핵 사유에 해당하는 점을 잊지 말라”며 “우리 당은 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해 검토에 들어갈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