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물로 방사능 오염 줄이는 기술 나왔다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2-24 07:10:00 기사원문
  • -
  • +
  • 인쇄
미생물로 방사능 오염 줄이는 기술 나왔다
복합미생물을 활용해 세슘을 처리한 실험. 미생물을 적용하자 세슘 반감기가 기존 30년에서 108일로 줄었다. /사진제공=코엔바이오

국내 바이오 벤처기업이 미생물로 방사능 물질을 제거하는 원천 기술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기술 상용화에 성공하면 폐원전이나 병원 등에서 나오는 방사능 물질 처리가 더 안전하고 빠르게 이뤄질 수 있다는 기대감이 나온다.


23일 코엔바이오는 전통 발효 음식과 자연계에 존재하는 토종 미생물을 활용해 방사능 물질인 세슘의 반감기를 자연 상태보다 100배 이상 빠른 속도로 제거하는 원천 기술 특허를 등록했다고 밝혔다. 미생물은 효모, 곰팡이, 광합성 세균 및 녹조류로 이뤄진 군을 사용했다.


세슘은 인체에 치명적인 악영향을 미치는 물질 중 하나로, 관련 폐기물은 콘크리트에 밀봉해 깊은 땅 속에 매립해 처리하고 있다. 코엔바이오의 이번 특허는 30년에 달하는 세슘의 반감기를 미생물을 통해 단축시킬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허에 따르면 세슘을 초고농도인 5만베크렐(Bq)로 오염시킨 후 오염수에 토종 미생물 11종을 투입해 세슘 오염수와 반응시켰다. 이후 감마선량의 저감율을 측정해 세슘의 반감기를 예측했다. 그 결과 세슘 반감기가 30년에서 108일로 자연 상태보다 약 100배 이상 빠른 속도로 세슘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엔바이오 관계자는 “공생 관계에 있는 다양한 미생물들은 고준위 방사선에도 잘 생존할 뿐 아니라 산화·환원 반응에 관계된 효소를 분비하며 방사능 물질을 처리하는 능력을 갖게 되는 것”이라며 "기술 상용화가 되면 세슘 반감기를 자연 상태보다 100배 이상 빠른 속도로 줄여 폐원전이나 공장, 병원 등에서 발생하는 방사능 물질의 신속한 처리가 가능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코엔바이오는 추가적인 실증 실험 및 현장 테스트를 통해 방사능 물질 처리에 관한 기술 상용화에 나설 예정이다.



/박호현 기자 greenlight@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경제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