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순희 시인, 두 번째 시집 ‘뜨거운 채색’ 펴내

[ 뉴스와이어 ] / 기사승인 : 2023-11-10 17:31:34 기사원문
  • -
  • +
  • 인쇄
정순희 시집, 뜨거운 채색, 136페이지, 정가 1만2000원
정순희 시집, 뜨거운 채색, 136페이지, 정가 1만2000원


도서출판 문학공원은 2002년 ‘한맥문학’을 통해 문단에 나온 정순희 시인이 두 번째 시집 ‘뜨거운 채색’을 펴냈다고 밝혔다.

‘뜨거운 채색’은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의 예술인 창작지원금을 받아 문학공원의 기획시선으로 출간됐다.

아호가 소진(素眞)인 정순희 시인은 ‘다시 가을이다’라는 자서를 통해 암이란 고개를 넘으면서 첫 시집을 냈는데 / 그 첫째가 벌써 여덟 살이다 // 통증이 암보다 백 배는 더했던 대상포진, / 지옥문 입구까지 날 끌고 갔던 / 그 녀석을 달래면서 두 번째 시집을 엮는다 / 터울이 참 길다 / 아프고 위험한 일을 겪고서야 / 결실에 대해서 고민을 하나보다 // 고비고비 함께 넘느라 고생하신 분들과 // 시집 내라고 창작지원금을 주신 /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두 번째 시집을 펴내는 소감을 피력했다.

정순희 시인은 시를 쓸 때 관찰에 최선을 다한다. 다음 언급되는 시제들은 모두 선 관찰 후 사색 방식이다. 시 ‘목단이 피던 집’에서는 동네의 분위기에 대한 관찰이 있고, ‘물의 비늘’에서는 호수에 대한 관찰이 있으며, ‘뜨거운 채색’에서는 가을에 대한 관찰이 있다. ‘시 밖에서 시를 보다’에서는 인터넷과 자아에 대한 깊은 관찰이 있고, ‘희망고문 사양하기’에서는 사회구조에 대한 관찰이 있고, ‘그늘의 깊이’에서는 부조화의 조화에 대한 관찰이 있고, ‘그대의 척도’에서는 자벌레의 세상 재기에 대한 관찰이 있다. 그런 관찰 이후 그의 시적 관심은 인간과 인간, 인간과 자연, 인간과 사회, 인간 그 자체 등으로 다양하게 확대된다.

김순진 문학평론가는 작품해설에서 “정순희 시인의 시 쓰기 방법은 선 관찰 후 성찰이다. 그의 시에는 오리가 지나간 물비늘의 복원에 대한 인간적인 고뇌가 깃들어 있다. 단풍 축제에 대한 사색은 인간의 화려함 추구에 대한 경고를 제시한다. 사소한 자벌레 한 마리의 오체투지를 간과하지 않는다. 그에게 있어 스승 아닌 것이 없으며, 문학적이지 않은 것이 없다. 이러한 시적 혜안은 그녀가 동료 시인들이나 지역사회에서 존경받는 시인으로 거듭나는 이유가 된다”고 평했다.

정순희 시인은 현재 한국스토리문인협회 자문위원, 대전 글벗문학회 회원, 대구문인협회 회원, 신시각 동인, 문학공원 동인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한국스토리문인협회 공로상, 글벗문학상을 수상한 바 있다. 시집으로는 ‘달관한 시지프스’, ‘뜨거운 채색’이 있고 ‘그래도 눈물 난다’ 외 다수의 공동시집이 있다.

도서출판 문학공원 소개

도서출판 문학공원은 문학관련 전문출판사로, 종합문예지 ‘스토리문학’을 20년째 발행해 오고 있으며, 한국스토리문인협회라는 단체의 메인 출판사다. 대표 김순진 시인은 한국문인협회 이사,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이사,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 은평예총 회장, 은평문인협회 명예회장, 중앙대문인회 수석부회장 등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 고려대학교 평생교육원에서 시 창작을 강의하고 있다. 편집장은 전하라 시인이 수고하고 있다.

출처: 도서출판 문학공원

언론연락처: 도서출판 문학공원 홍보팀 전하라 팀장 02-2234-1666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