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 466편 항공기 못 뜬다...25일부터 운항할 듯 '70cm 이상 폭설'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3-01-24 16:18:33 기사원문
  • -
  • +
  • 인쇄
제주공항 전편결항, 윗세오름 (사진=나우제주플러스 CCTV 캡처)
제주공항 전편결항, 윗세오름 (사진=나우제주플러스 CCTV 캡처)

제주도에 폭설, 한파, 강풍이 찾아온 가운데 항공편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

제주지방항공청 등에 따르면 24일 제주공항에서 이륙하려던 국내선 출발편 총 233편(승객 약 4만여명)이 모두 결항했다. 도착편 233편도 결항해 모두 466편이 중단된 상태이다.

앞서 대한항공은 24일 제주발 대한항공 항공기 전편(44편)이 결항됐다고 전했다. 결항 조치된 항공편은 제주와 김포, 부산, 청주, 광주를 잇는 44편이다.

제주항공도 같은날 오후 3시 이전 출발·도착 항공편 40편을 결항하기로 했다. 에어부산 등도 24일 출발·도착 일부 항공편 승객에게 문자로 결항을 통보했다.

제주지방항공청과 한국공항공사 제주공항은 결항에 따른 탑승 편 변경을 위해 공항에 나온 승객들을 지원하기 위해 안내 요원을 추가 투입했다.

용두암해안 (사진=나우제주플러스 CCTV 캡처)
용두암해안 (사진=나우제주플러스 CCTV 캡처)

제주공항 측은 25일부터 항공기 운항이 재개될 것으로 보여 결항편 승객들은 26일까지 모두 수송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제주에는 23일 밤부터 25일까지 산지 30∼50㎝ 많은 곳은 70㎝ 이상 눈이 쌓이고, 산지를 제외한 곳엔 5∼20㎝가량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으며 한파·강풍·풍랑특보 발효도 예상된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설연휴 마지막날인 24일일 항공기, 여객선 운항에 차질이 예상 됨에 따라 귀경객들은 사전 운항정보 확인 후 이동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24일 새벽부터 중산간과 해안지역에도 눈이 내리면서 도로 및 산간도로(5·16도로, 1100도로, 산록도로 등)에 내린 눈이 얼어 빙판길이 예상됨에 따라 도민 및 관광객에게 자가용 이용 자제 및 대중교통 이용을 독려했다.

부득이 자가용 운행 시 교통통제상황 확인 및 체인 등 월동 장구를 장착해 줄 것과 교통안전 및 보행자 낙상사고역시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