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정부-화물연대 머리 맞대 파업 해결 촉구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12-06 11:48:25 기사원문
  • -
  • +
  • 인쇄
▲정의당 이은주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농성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정의당 이은주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농성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정의당은 화물연대 파업 13일째를 맞아 정부는 당장 화물연대와 머리를 맞대고 진지하게 논의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이은주 원내대표와 심상정 의원은 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화물노동자들의 이번 파업은 도로 위의 안전과 생존권을 위한 투쟁이며 없던 요구를 만들어서 꺼내든 게 아니라 올해 6월 정부가 직접 타결한 합의를 이행하라는 지극히 정당한 파업"이라고 강조했다.

그런데 "정부는 화물노동자를 노정관계의 대화상대로 보지 않고 아니 '시민'으로도 인정하지 않고 있고 특히 화물노동자 파업을 북핵에 비유한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에 적나라하게 드러나 있다"고 비난했다.

또 "사태 해결에 가장 앞장서야 할 이정식 노동부 장관은 도대체 어디에 있는 것이며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왜 교섭이 아니라 수사를 하고 있느냐"면서 "이정식 장관과 원희룡 장관이 있어야 할 곳은 교섭장과 국회 상임위장이지 현장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은주 원내대표는 "이번 사태가 평화적으로 해결되지 않고 끝내 파국을 맞는다면 주무 장관인 노동부, 국토부 장관 모두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심상정 의원은 "무능과 실정을 만회하기 위해 노동자를 희생양으로 삼는, 매우 질나쁜 정치 기획을 하고 있지만 이런 반노동적, 반기본권적 행위는 부메랑이 되어 윤석열 대통령에게 그대로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는 이성을 되찾기 바란다며 노동자를 민주주의 권리주체로, 노조를 자유시장경제의 필수적 구성요소로 인정해야 권력을 가진 자가 국민의 권리를 침해하지 못하도록 규제하는 것이 법치주의"라고 힘주어 말했다.

또한 "국회도 문제"라면서 "국회는 당장 국토위를 개최해 정부로부터 업무개시명령 후 일주일이 넘게 지나도록 상임위가 열리지 않고 있고 안전운임제 법안도 여당의 반대로 심의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심상정 의원은 "정부는 당장 화물연대와 머리를 맞대고 불법적인 업무개시명령 철회부터 파업 종료까지 진진하게 논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