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민주당 문어발식 정쟁 확장"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12-01 11:52:12 기사원문
  • -
  • +
  • 인쇄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오전 국회에서 비상대책회의를 주재하며 행정안전부장관 해임건의안은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더불어민주당이 입맛대로 하겠다는 선포라고 말하고 있다./사진=이용우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오전 국회에서 비상대책회의를 주재하며 행정안전부장관 해임건의안은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더불어민주당이 입맛대로 하겠다는 선포라고 말하고 있다./사진=이용우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더불어민주당이 이태원 사고 유가족의 절규와 국민적 공분을 이용해 문어발식으로 정쟁을 확장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주재하며 "국정조사의 목적은 사고 원인과 진상을 명확하게 규명하자는 것인데 진상규명을 하기도 전에 행정안전부장관을 해임은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민주당 입맛대로 하겠다는 선전포고"라고 강조했다.

특히"윤석열 대통령은 '경찰 수사를 통해 책임소재를 밝히고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고 했는데 민주당은 처벌부터 하고 책임을 묻자고 하는 것이냐 애당초 사고원인 규명과 재발방지대책 마련에 관심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민주당이 요구하고 있는 국정조사가 정쟁에만 이용될 것이라고 걱정했지만 집권여당으로써 예산안 처리를 위해 대승적 차원에서 국정조사를 수용했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은 국민이 주신 입법권을 이재명 대표 방탄으로 이용하고 있다"면서 "민주당의 의회주의 말살 횡포가 정말 도를 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민주당과 민노총이 주축이된 대선불복 좌파연합으로부터 대한민국을 지킬 것이며 대선불복 좌파연합이 대한민국을 국정혼란을 가중시키면서 체제 전복의 기회만 노리고 있다"고 직격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